•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201-69210 / 83,5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PA 함유 감기약 먹고 사망, 제약사 책임없다"

    ... 제조ㆍ판매한 `콘택600' 1정을 복용했는데 다음날 새벽 뇌출혈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달 9일 숨졌다. 이에 유족들은 `감기약에 함유된 PPA의 부작용으로 뇌출혈이 발생했다'며 제약사 및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고, 1ㆍ2심 재판부는 감기약 복용과 사망의 인과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2000년 4월 발표된 예일대 보고서만으로는 PPA가 함유된 감기약과 출혈성 뇌졸중의 상관관계가 명확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시 유한양행이 즉각 PPA가 ...

    연합뉴스 | 2008.03.10 00:00

  • '소리바다5 서비스금지 가처분 결정' 대법원에 재항고

    소리바다는 6일 고등법원의 '소리바다5 서비스금지 가처분 결정'에 대해 대법원에 재항고했다. 이번 재항고는 소리바다가 소리바다5의 가처분 결정을 내린 서울고법의 동일재판부(제4민사부 주기동 판사)에 제출한 이의신청이 기각된 데 따른 것. 고등법원에서의 가처분 이의신청은 대법원에 재항고하기 전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로, 이날 결정이 나와 대법원에 재항고할 수 있게 됐다. '소리바다5 서비스금지 가처분 신청'은 지난해 초 "소리바다가 저작권 침해를 ...

    한국경제 | 2008.03.06 00:00 | saram001

  • thumbnail
    日 여배우 '큰 가슴' 덕분에 무죄 판결

    ... 선고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탤런트로 활동해온 고자쿠라씨는 2006년 11월 알고 지내던 남성의 아파트 문 일부를 발로 차 부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2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도쿄고법 재판부는 1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부서진 문틈을 비집고 아파트 안으로 들어왔다고 A씨가 증언했지만 현장 재현 실험을 한 결과 가슴둘레가 101cm인 피고인이 세로 72cm, 가로 24cm인 문틈을 통과하는 ...

    한국경제 | 2008.03.05 00:00 | saram001

  • 법원 "이혼시 친권ㆍ양육 공동 책임져라"

    ... A씨와 B씨를 공동으로 정했다. 결혼 7년차 된 이들 부부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세 명의 자녀들을 고아원에 보낸 뒤 불화를 겪다가 별거에 이르렀고, 부정기적으로 현재 자녀들이 있는 아동보호시설을 방문해 자녀들을 만나오고 있었다. 재판부는 "이들 부부가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양육을 부담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현재 아동보호시설에서 양육되고 있는 자녀들을 데리고 나와 직접 양육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지 않고, 이혼 후에도 기존의 양육상황에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

    연합뉴스 | 2008.03.05 00:00

  • thumbnail
    가슴 커서 무죄? … 日 탤런트 재판 결과 화제

    ...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탤런트로 활동해온 고자쿠라씨는 2006년 11월 알고 지내던 남성의 아파트 문 일부를 발로 차 부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2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도쿄고법 재판부는 1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부서진 문틈을 비집고 아파트 안으로 들어왔다고 A씨가 증언했지만 현장 재현 실험을 한 결과 가슴둘레가 101cm인 피고인이 세로 72cm, 가로 24cm인 문틈을 통과하는 ...

    한국경제 | 2008.03.05 00:00 | crispy

  • thumbnail
    “일본 女탤런트, 가슴 커서 무죄(?)를 선고합니다”… 재판 결과 화제

    ...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탤런트로 활동해온 고자쿠라씨는 2006년 11월 알고 지내던 남성의 아파트 문 일부를 발로 차 부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2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도쿄고법 재판부는 1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부서진 문틈을 비집고 아파트 안으로 들어왔다고 A씨가 증언했지만 현장 재현 실험을 한 결과 가슴둘레가 101cm인 피고인이 세로 72cm, 가로 24cm인 문틈을 통과하는 ...

    한국경제 | 2008.03.05 00:00 | leesm

  • "검찰 수사기록 열람거부땐 사유 밝혀야"

    검찰이 수사기록의 열람ㆍ등사를 거부할 때는 서류별로 구체적인 이유를 밝혀야 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민형기 재판관)는 특가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A씨가 검사를 상대로 "수사기록의 열람ㆍ등사 신청을 거부한 행위는 신속하고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침해해 위헌"이라고 낸 헌법소원을 4일 각하했으나 수사기록의 열람ㆍ등사 거부시 구체적 사유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헌재는 "올해부터 시행된 개정 형사소송법에 ...

    한국경제 | 2008.03.04 00:00 | 김병일

  • thumbnail
    [와글와글] 국민참여재판

    국민이 직접 재판에 참여해 재판부의 판결과 양형에 의견을 제시하는 국민참여재판(배심원제)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달 12일 대구지방법원에서 처음 시행된 배심원제는 배심원들의 감정적 판단에 따른 온정주의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배심원들이 온정주의에 치우칠 수 있다는 부정적 의견과 제도적 보완은 필요하지만 좀 더 지켜보자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인터넷메신저 네이트온에서 '국민참여재판의 실효성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주제로 실시된 ...

    한국경제 | 2008.03.04 00:00 | 민지혜

  • thumbnail
    "기술인력 잡아라" … 기업들 소송불사

    ... 지나치게 광범위할 때 법원은 전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8월 교육 관련 회사인 O사가 신청한 경업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입사 직원과 5년간 내부에서 작업한 일체를 비밀로 해야 하고 동종 업계에 입사하거나 창업할 수 없다는 약정을 맺었으나 이것이 부당하다고 본 것.재판부는 "'영업비밀'은 구체적으로 특정되는 비밀인데 약정에서는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봤다"고 판시했다. 박민제 기자 pmj53@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3.03 00:00 | 김병일

  • 삼성重-유조선 충돌사고 원인 공방

    ... 와이어는 국내에서 생산된 어떤 와이어보다 인장력이 높은 제품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조사에서도 충분한 강도가 있음이 확인됐다"고 재반박했다. 이날 공판에는 이어 삼성중공업 해운부 관련자들과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관제센터 직원 등 증인 10여명에 대한 검찰과 변호인측 신문이 이어졌다. 한편 재판부는 4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공판을 열어 해상크레인 선장 김모씨 등 피고인들에 대한 신문을 벌일 예정이다. (서산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yej@yna.co.kr

    연합뉴스 | 2008.03.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