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231-69240 / 84,3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도로에 물 고여 교통사고…국가가 배상해야" … 법원, 배수구 관리 소홀 책임

      ... 철망이 흙과 이물질로 막혀 제구실을 하지 못한 탓이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회는 김씨 등의 유족에게 위자료와 장례비 등으로 총 5억2000여만원을 지급한 뒤 도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국가를 상대로 구상금 청구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물이 고여 있는 데도 아무런 주의나 경고 표지가 없었고 당시 특별히 많은 눈이 내렸다고 보기도 어려우며,철망을 제거하자 물 고임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국가가 배수구를 관리할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판단했다. 다만 ...

      한국경제 | 2008.11.23 00:00 | 하영춘

    • `외환銀 헐값매각' 재판 24일 선고

      ... 자산을 저평가하고 부실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정상가보다 3천443억∼8천252억 원 낮은 가격에 은행을 매각했다고 보고 이들을 기소했다. 검찰과 변호인 사이의 치열한 공방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던 재판은 올해 2월 법관 정기인사로 재판부가 변경된 후 집중심리 방식으로 신속히 진행됐으며 9월에는 2003년 외환은행 매각을 전후해 경제부총리를 지낸 민주당 김진표 의원과 전윤철 전 감사원장이 증인으로 법정에 섰다. 10일 있었던 결심 공판에서는 검찰이 추가 증인신청 등을 ...

      연합뉴스 | 2008.11.23 00:00

    • [지난주 News Brief] 영어회화 전문강사 최대 4000명 일선 초등학교에 배치 등

      ... 출연한 김모씨가 "방송 촬영을 위해 이동하던 중 양쪽다리를 삐는 부상을 입었는데 엑스트라는 근로자로 볼 수 없다는 이유로 요양신청을 거부한 것은 부당하다"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는 계약의 형식에 상관없이 실질적으로 그 사람이 사용자에게 임금을 받기 위해 종속적인 관계에서 근로를 제공했는지 여부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며 "엑스트라가 출연하는 방송에서 역할 배정 등 모든 것이 기획사에 의해 ...

      한국경제 | 2008.11.21 16:03 | 오춘호

    • '조영주에 뒷돈' KTF 납품업자 징역 3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윤경 부장판사)는 20일 조영주 전 KTF 사장에게 24억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배임증재) 등으로 구속기소된 중계기 업체 대표 전모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죄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되고 피고인 회사가 KTF에만 중계기를 납품하면서 비약적으로 성장한 것은 조 전 사장과의 유착관계와 불법 로비에 의한 상납으로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개인적 이익을 위해 국가기간산업인 이동통신 사업의 공정한 자유경쟁 ...

      연합뉴스 | 2008.11.20 00:00

    • '안면도 개발' 충남道 승소… 관광지 사업 탄력받을 듯

      ... 제1행정부는 20일 ㈜엠캐슬이 충남도를 상대로 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처분 무효확인 등 소송 항소심에서 "충남도가 안면도 개발사업과 관련해 내린 1순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처분은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심의절차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 재판부는 "충남도가 심의위원회의 전 과정을 공개했고,제안서를 제출한 컨소시엄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며 "다만 의결절차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투자유치위원들의 자유로운 의사를 보장하기 위한 방편이며 적법성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백창현

    • 고법 "대출시 담보설정비 은행 부담 위법"

      ... 부담하도록 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권장 처분은 위법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7부(이성보 부장판사)는 20일 전국은행연합회와 16개 시중 은행이 공정위를 상대로 제기한 표준약관 개정의결 취소 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근저당권설정계약서와 저당권설정계약서의 (개정 전) 표준약관은 근저당권과 저당권 설정에 드는 등록세 등의 부담 주체를 고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어서 약관 조항 자체가 불공정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약관의 불공정을 ...

      연합뉴스 | 2008.11.20 00:00

    • 에머슨퍼시픽, 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추진 다시 탄력

      ... 확인 소송에서 충남도가 일부 패소했고 충남도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항소 과정 중에서도 충남도는 에머슨퍼시픽의 인터퍼시픽 컨소시엄과 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사업을 끝까지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힌 바 있다. 에머슨퍼시픽은 재판부가 항소심에서 충남도의 손을 들어줌에 따라 천혜의 안면도를 국제적인 휴양관광단지로 개발하게 되는 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사업 추진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이라며 에머슨퍼시픽도 새로운 성장의 동력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chs8790

    • 법원 "영화 엑스트라도 근로자로 봐야"

      ... 출연한 김모씨가 "방송 촬영을 위해 이동하던 중 양쪽다리를 삐는 부상을 입었는데 엑스트라는 근로자로 볼 수 없다는 이유로 요양신청을 거부한 것은 부당하다"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엑스트라가 출연하는 방송에서 역할 배정 등 모든 것이 기획사에 의해 결정되고 출연하기로 했으면 이를 임의로 취소할 수 없는 점 등에 비춰보면 엑스트라도 기획사의 근로자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박민제 기자 pmj53@han...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박민제

    • 대법원,"이복형제간 유해소송… 장남 승소"

      ... 2006년 1월 숨졌다.최씨의 이복형제들은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유해를 경기도에 있는 모 공원에 매장했으나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최씨는 고인을 선산에 모셔야 한다며 이복형제들을 상대로 유체 인도를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유체와 유골의 소유권은 민법 제1008조의 3에 따라 제사 주재자에게 있고 관습상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종손에게 제사 주재자의 지위가 인정된다고 본 원심 판단은 정당하다”고 밝혔다.또 “피고는 불법 점유하고 있는 망인의 유체를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김정은

    • 에머슨퍼시픽 급등..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기대

      ... 확인 소송에서 충남도가 일부 패소했고 충남도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항소 과정 중에서도 충남도는 에머슨퍼시픽의 인터퍼시픽 컨소시엄과 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사업을 끝까지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힌 바 있다. 에머슨퍼시픽은 재판부가 항소심에서 충남도의 손을 들어줌에 따라 천혜의 안면도를 국제적인 휴양관광단지로 개발하게 되는 안면도 관광단지 개발 사업 추진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이라며 에머슨퍼시픽도 새로운 성장의 동력을 마련할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chs8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