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221-69230 / 85,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파트 보수 후 하자 사업자 절반 책임"

      ... 판단이 나왔다. 수원지법 민사7부(재판장 배호근 부장판사)는 수원 A주공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아파트 하자보수 비용을 배상하라"며 대한주택공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파트의 하자가 준공검사일로부터 10년인 하자보수 책임기간에 발생했으므로 피고에게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원고가 준공 후 1~3년 사이 하자보수를 받고 시공사에 보수완료 확인서를 작성해줬더라도 ...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울산·포항]김상만 울산시 교육감 현직 유지

      ... 대법원 파기환송심 선고 부산고법 제3형사부(윤인태 부장판사)는 28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상만 울산시 교육감의 아들(40)에 대한 대법원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선거법 위반내용 가운데 혐의에 따라 형을 나누는 것은 위법이라는 취지로 대법원에서 사건을 돌려보냈지만, 문자메시지 발송과 금품제공은 서로 다르다"면서 “금품을 제공한 혐의에 대해서는 벌금형을, 문자메시지발송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형을 ...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ch100

    • "네가지 흉기 살인, 심신미약 아니다"

      ... 형사12부(재판장 최재혁 부장판사)는 4가지 흉기를 사용해 1명을 살해하고 또 다른 2명을 살해하려다 중상을 입힌 혐의(살인 및 살인미수)로 구속 기소된 육모(55) 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자백과 증거로 볼 때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이 살인미수 혐의에 대해 '술에 만취한 심신미약 상태에서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하나 4가지 흉기를 미리 준비한 범행 수법과 경위, 술에 만취하지 않았다는 피해자 진술 ...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법원 "사고후 정신적 장애도 업무재해"

      ...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단독 전대규 판사는 28일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추락 사고를 당했던 현모(45) 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추가상병 불승인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추락 사고와 원고가 겪고 있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의료진의 견해 등에 비춰보면 원고의 현재 증상은 사고 때문인 것으로 볼 수 있고 우울증도 추락 사고로 인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판시했다. 현 씨는 ...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밝아진' 박연차…마음 비웠나

      ... 자연스럽고 밝았다. 박 회장은 증인이 출석하지 않아 5분 만에 끝난 짧은 공판 중에도 변호사와 대화를 나누거나 가끔 방청객을 둘러보는 여유를 보였다. 지난 3차 공판 때는 어두운 표정으로 정면만 응시했었다. 박 회장은 또 재판부를 정면으로 쳐다보며 한마디 한마디를 경청하고,주머니에서 안경을 꺼내 변호인이 내미는 서류를 꼼꼼히 살피기도 했다. 재판이 끝난 직후 박 회장은 자신을 향해 다가오는 검사에게 먼저 말을 건넸고,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박 ...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조성근

    • 의붓아들 살해 '못된 계모' 징역12년

      청주지법 형사21부(재판장 김연하 부장판사)는 28일 의붓아들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기소된 최모(62.여) 씨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에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중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끝까지 범행을 부인하는 점, 피해자의 유족이 엄벌을 구하는 점에 비춰 엄중한 처벌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또 "피고인은 범행 11개월 전부터 수면제를 다량 처방받아 ...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만나달라 생떼' 남편에 100m 접근금지

      ... 지내겠다', `만나주지 않으면 여기서 죽겠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여러 차례 보냈다. 3년의 별거 생활 끝에 김 씨는 이혼 소송을 내면서 별도로 남편이 자신과 자녀들에게 접근하지 못하게 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했다. 재판부는 "이 씨가 김 씨 생활의 평온을 해친 점이 인정된다"며 "부부지간이라도 각자의 주거 및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않고 살 기본적 권리를 존중하고 침해하지 않을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구체적으로 이 씨가 부인과 ...

      연합뉴스 | 2009.04.28 00:00

    • '박연차 진술 의존' 수사한계?…송은복·이정욱 혐의사실 부인

      ...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 의원은 2004년 5월께 미국 뉴욕의 한인식당에서 박 회장의 지시를 받은 식당 주인에게서 2만달러를 받았다는 혐의에 대해 "뉴욕에 간 일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은 이들에 대한 재판은 모두 부패전담 재판부인 형사합의22 · 23부에서 진행하고 있다. 29일에는 추부길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장인태 전 행정자치부 2차관의 첫 공판이 열린다. 서보미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조성근

    • 법원 "사고후 정신적 장애도 업무재해"

      ... 재해로 볼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단독 전대규 판사는 28일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추락 사고를 당한 현모(45) 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추가상병 불승인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재판부는 “추락 사고와 원고가 겪고 있는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의료진의 견해 등에 비춰 원고의 현재 증상은 사고 때문인 것으로 볼수 있고 우울증도 추락 사고로 인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판시했다. 현 씨는 2005년 ...

      한국경제 | 2009.04.28 00:00 | 박기호

    • `피의자' 盧 호칭은…`대통령' 유력

      ... 방문조사를 받을 때도 뭐라고 불러야 하는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지만 당시 수사팀은 공식 호칭을 생략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호칭 문제는 재판으로 이어지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6년 1월 2천100억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변호인들이 `각하'라는 호칭을 쓰자 재판부가 형사소송법에 맞춰 `피고인'으로 부르라고 제지했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 2009.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