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131-69140 / 82,5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 미성년자 성폭행 처벌범위 넓혀…미수범도 실형선고

    ... 추행을 한 자는 297조(강간),298조(강제추행),301조(강간 등 상해ㆍ치상),301조의 2(강간 등 살인ㆍ치사)의 예에 의한다'고만 돼 있을 뿐 '미수범은 처벌한다'는 300조를 인용하지는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300조를 명시적으로 인용하지 않고 있지만 미성년자 성폭행 처벌 조항의 입법 취지는 미수범에 관해서도 강간죄와 강제추행죄의 예를 따른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3.18 00:00 | 김병일

  • "미성년자 성폭행 실패도 미수죄 처벌"

    ... 미만의 사람에게 추행을 한 자는 297조(강간), 298조(강제추행), 301조(강간 등 상해ㆍ치상), 301조의 2(강간 등 살인ㆍ치사)의 예에 의한다'고만 돼 있을 뿐 `미수범은 처벌한다'는 300조를 인용하지는 않고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300조를 명시적으로 인용하지 않고 있지만 미성년자 성폭행 처벌 조항의 입법 취지는 미수범에 관해서도 강간죄와 강제추행죄의 예를 따른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러한 해석이 형벌 법규의 명확성 원칙에 ...

    연합뉴스 | 2007.03.18 00:00

  • 김길부 前병무청장 고법서 징역2년ㆍ집유3년

    ... 병무청 직원들의 승진 청탁과 함께 3천2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이 선고됐다가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된 김길부 전 병무청장의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에 집유 3년, 추징금 3천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4명으로부터 3천200만원을 받은 사실은 넉넉히 인정할 수 있기 때문에 피고인의 사실오인 주장은 이유 없다"며 "다만 지금의 양형기준에 비춰보면 이 사안은 마땅히 실형을 선고해야 하나 이미 2003년 서울중앙지법과 2004년 ...

    연합뉴스 | 2007.03.16 00:00

  • 大法, 박성범 의원 선고 연기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구청장 공천 신청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기소돼 2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고 상고한 박성범 의원(무소속)의 선고 재판을 연기했다고 16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측에서 이달 9일 상고이유 보충서를 뒤늦게 제출해 내용을 검토해야 한다"고 연기 이유를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해 5ㆍ31 지방 선거를 앞두고 구청장 공천을 신청한 장모씨로부터 고급 코트와 고가 양주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

    연합뉴스 | 2007.03.16 00:00

  • "아파트 외관 바꾸면 명칭도 변경 가능"

    ... 입주민들은 아파트 명칭을 `롯데캐슬'로 바꾸기 위해 작년 7월 시공사 협의와 입주민 동의를 거쳐 7억여원이 투입된 공사를 진행한 뒤 구청에 명칭 변경을 신청했으나 구청측이 `명확한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하자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원고가 집합건물법상의 관리단 역할을 하는 단체로 전체 입주자 3/4이상의 동의를 얻었고 아파트 브랜드명에 관한 권리를 가진 회사로부터 명칭사용에 대한 승낙을 받았으며, 실체적 유형적 변경이 있고 명칭변경으로 타인의 권리나 이익을 ...

    연합뉴스 | 2007.03.16 00:00

  • 법원 8세 여아 유괴범에 중형

    ...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동오 부장판사)는 8살짜리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4시간30분 동안 감금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약취ㆍ유인 및 감금)로 구속 기소된 송모(34)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 범행은 피고인이 초등학생인 피해자를 약취한 다음 안전을 염려하는 부모의 애타는 심정을 이용해 다액의 돈을 요구하고 감금한 것으로서, 죄질이 중하고 범행으로 인한 피해자의 정신적 충격이 크다는 점을 고려할 때 ...

    연합뉴스 | 2007.03.16 00:00

  • '마르스 1호' 주총 예선전 승리

    ... "주주명부에 대한 열람·등사 청구권은 소수주주로 하여금 다른 주주와의 주주권 공동 행사나 의결권 대리 행사 권유를 가능하게 함으로써 지배주주의 주주권 남용을 방지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며 주주명부 열람 가처분 허가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증권예탁제도의 활성화로 통상의 주주명부가 주식 보유 현황을 나타내는 주주명부로서의 실질적인 기능을 하지 못한다"며 "이러한 점을 보완할 목적으로 작성되는 실질주주명부에 대해 주주들의 접근을 보장해 주지 않는다면 소수주주가 권리를 ...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김용준

  • "아파트 이름 바꿔달라" 소송 주민 승소

    ... 소송을 냈던 주민들이 승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안철상 부장판사)는 16일 서울 동작구 N아파트 입주자들이 자신들의 아파트 이름을 '롯데캐슬'로 바꿔달라며 동작구청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유명기업 제품의 브랜드명은 그 제품에 대한 약속이자 평판으로 인식되면서 지적재산권으로서의 가치를 가진다”며 “아파트의 경우에도 명칭을 시대 흐름에 맞게 바꾸어 심미적 감각과 문화적 이미지를 부여하려는 입주자들의 욕구를 금지할 ...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leesm

  • 법원 "리모델링한 아파트 이름 변경 정당"

    ... 바꿔달라고 구청을 상대로 소송을 냈던 주민들이 승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안철상 부장판사)는 16일 서울 동작구 롯데 낙천대아파트 입주자들이 자신들의 아파트 이름을 '롯데캐슬'로 바꿔달라며 동작구청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파트 명칭을 시대 흐름에 맞게 바꿔 심미적 감각과 문화적 이미지를 부여하려는 입주자들의 욕구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3.16 00:00 | 김현예

  • 법원 "외관 바꾸면 아파트 개명 가능"

    ... 권리자의 승낙을 받았다면 아파트 브랜드를 바꿀 수 있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은 서울 동작구 롯데낙천대아파트 입주민들이 동작구청을 상대로 아파트 명칭을 '롯데캐슬'로 바꿔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파트 소유자는 명칭변경을 제한하는 법령의 규정이 없고, 명칭변경에 따른 다른 사람의 권리 또는 이익의 침해가 없는 한 소유권의 권능으로 아파트 명칭 변경권을 인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

    한국경제TV | 2007.03.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