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921-37930 / 40,6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규직에 '총선' 유급휴일 보장요구

      민주노총 경남도본부는 오는 4.15 총선에서 도내 비정규직 및 사내 하청노동자들에 대해 유급휴일을 보장,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사업주와 정부에 촉구하기로 했다. 민노총 도본부는 24일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내달 15일 국회의원선거에서 대부분의 사내 하청업체와 대형 유통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투표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선거일 유급휴일을 보장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주들과 정부가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公共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란

      노동부는 중앙행정부와 공기업 등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근로자 23만4천여명 가운데 10만명을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으나 재경부 등 관계부처에서 거세게 반발, 앞으로 부처협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노동부가 제시한 정규직화 대상 주요 업종은 학교조리종사원(4만1천명) 환경미화원(2만1천명) 상시위탁집배원(4천명) 등이다. 정규직화는 정년을 두거나 자동으로 고용계약이 갱신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공무원 신분으로 전환되는 것은 아니다. 노동부는 ...

      한국경제 | 2004.03.24 00:00

    • 재경부, 노동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개선안에 제동

      노동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정규직화와 처우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나 재경부 등 관련부처가 이에 강하게 반대,시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노동부가 총선을 20여일 앞두고 이같은 계획을 추진,'총선용'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노동부는 23일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이 주재한 '공공부문 비정규직'관계장관회의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23만여명 가운데 상시위탁 집배원과 환경미화원,조리종사원,사무보조원 등 10만여명에 대해 정년을 두거나 자동으로 ...

      한국경제 | 2004.03.24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늦어질듯"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마련이 다소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무조정실 고위관계자는 24일 "당초 3월말까지 (정부) 입장을 정하기로 했으나좀더 논의를 해봐야한다"고 말했다.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 建)총리가 전날 중앙청사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4.15총선 전 대책이 발표되느냐'는 질문에 "예측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는 "비정규직의 신분 고정화, 처우개선책이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정부, 공공 비정규직 대책 내놔야" .. 이수호위원장

      민주노총 이수호 위원장은 24일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은 민간기업 비정규직 문제를 풀어나가는 기준이 될 수 있다"며 정부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노동부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는정부가 여러차례 해결을 약속한 것"이라며 "정부가 책임있게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과 관련해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한뒤 "정부의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공공부분 비정규직 개선안 '논란'

      정부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근로자 23만여명 가운데 10만명을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노동부가 제시한 정규직화 대상 주요 업종은 학교조리종사원(4만1천명) 환경미화원(2만1천명) 상시위탁집배원(4천명) 등이다. 정규직화는 정년을 두거나 자동으로 고용계약이 갱신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공무원 신분으로 전환되는 것은 아니다. 노동부는 지난 2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보고했다. 노동부는 또 ...

      한국경제 | 2004.03.24 00:00

    • "비정규직 기금위한 파업은 않겠다" ‥ 이수호 민노총 위원장

      이수호 민주노총위원장은 24일 "경영계 등에서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는 비정규직 문제 해소를 위한 사회공헌기금이나 통일기금조성 등을 관철시키기위해 파업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사회공헌기금이나 통일기금 등은 사회에 기여할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단체협상이 될수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이는 노사화합차원에서 사용자와 함께 추진되어야 성과를 얻을수 있는 점을 감안해 투쟁을 통해 관철시킬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4.03.24 00:00

    • thumbnail
      高대행 '산 너머 산'

      ... 의사표시를 사전에 막아내는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시되고 있다. 더 갑갑한 것은 이 사안에서는 정부도 법과 원칙 외에는 행위를 미리 제어할만한 뚜렷한 `묘책'이 없어보인다는 점이다. 이밖에 올봄 춘투(春鬪)의 핵심 이슈인 비정규직 문제도 `뜨거운 감자'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대책을 위해 국무조정실이 이미 수차례 관계부처 실.국장 회의를 가졌고, 23일에는 고 대행이 직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으나 이들의처우를 개선하고 상용직화 해나간다는 원칙만 확인하고 ...

      연합뉴스 | 2004.03.24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계장관회의

      정부는 23일 오후 대통령 권한대행인 고 건(高建)총리 주재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정규 공무원의 60% 수준인 이들의 평균 급여수준을 조정하는등 처우를 개선하고, 고용안정을 위해 비정규직을 상용직화하는 등의 대책을 놓고협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운데 다수를 차지하는 정부부처 사무보조원, 교육부 기간제 교사.시간강사.조리보조원.영양사, ...

      연합뉴스 | 2004.03.23 00:00

    • 완성차업체 기금조성 실현성 낮아..하나증권

      23일 하나증권 이상현 연구원은 완성차 4社 노조대표들이 각사 순이익의 5%를 각출해 비정규직문제 해결과 자동차 발전을 위한 사회기금을 조성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실현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비정규직 문제는 완성차만의 문제가 아닌 전산업의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차원의 노사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분석. 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얽혀있는 만큼 쉽게 합의점에 도달하기 어려운 사항이라고 판단했다.이러한 요구를 노조의 이익분배에 대한 경영간여 측면으로 ...

      한국경제 | 2004.03.23 00:00 | hs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