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751-288760 / 369,3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상장폐지 10곳 중 4곳, 실질심사로 걸러냈다

    ... 실체를 다시 따져보는 실질심사로 태광이엔시는 기업의 문제를 드러냈습니다. 올해 실질심사를 거쳐 코스닥시장에서 퇴출된 기업은 28개사로 전체 상장폐지 기업 수(74개사)의 40%에 달합니다. 그 중에서도 태광이엔시처럼 횡령과 배임 혐의로 상장폐지된 기업이 11개사로 가장 많습니다. 실질심사제도가 시행된 2009년부터 지금까지 44개 기업이 코스닥시장에서 걸러지면서 코스닥시장이 정화되고 있다는 신호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횡령·배임과 회계처리기준 위반같이 심사 대상 사유가 ...

    한국경제TV | 2010.12.29 00:00

  • "코스닥 퇴출기업 40%는 실질심사로 상장폐지"

    ... 발생하면 퇴출하는 제도로 지난해 초 도입됐다. 제도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는 16개사가 실질심사로 상장 폐지됐다. 거래소는 "10개사는 지난해 실질심사를 거쳐 올해 퇴출이 결정됐고, 11개사는 검찰의 기획수사 등으로 횡령.배임 혐의를 받아 기소됐다"고 설명했다.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한 법인은 지난해 60개에서 올해 47개로 13개가 감소했지만 횡령.배임 혐의를 받은 법인은 22개에서 24개로 2개 증가했다. 이에 따라 횡령.배임이 실질심사 항목 가운데 최대 ...

    한국경제TV | 2010.12.29 00:00

  • '관례상' 운행보상금 더 타낸 버스 대표이사 입건

    충북 단양경찰서는 29일 벽지 버스노선 운행사실 기록부에 운행 횟수를 늘려 작성한 뒤 보상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버스 대표이사 이모(5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06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충북 단양군 대강면 미노-올산 시내버스 노선을 일요일과 공휴일에는 4차례만 운행했으면서도 6차례 운행했다고 기록한 뒤 이 운행사실 기록부를 단양군청에 제출해 농촌버스 벽지노선 운행 손실보상금 760만원을 더 받은 혐의를 ...

    연합뉴스 | 2010.12.29 00:00

  • 오바마, 오지랖 너무 넓은거 아냐?

    "투견도박 미식축구 선수 옹호 발언" "죗값을 치른 사람들에게 사회에 다시 기여할 기회를 줘야 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투견 도박 혐의로 징역형을 살고 최근 출소한 미프로풋볼(NFL)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쿼터백 마이클 빅(30)과 이글스 구단이 재계약을 체결한 것에 대해 이 같은 소회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워싱턴 포스트(WP)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이글스 구단주에게 전화를 걸어 "빅에게 제2의 기회를 ...

    연합뉴스 | 2010.12.29 00:00

  • 70대 고객돈 담보로 억대 대출받은 40대女 구속

    청주 상당경찰서는 29일 고객의 보험 납임급을 담보로 억대의 돈을 대출받은 혐의(사기)로 전직 보험설계사 양모(43.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2002년부터 4년 동안 충북 음성군의 한 금융기관에서 자신의 고객인 심모(72.여)씨에게 이득을 보게 해주겠다고 속여 심씨가 납입한 보험금을 담보로 23차례에 걸쳐 1억5천여만원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양씨는 고령인 심씨가 은행업무에 대해 잘 모르는 점을 악용해 이 같은 ...

    연합뉴스 | 2010.12.29 00:00

  • [BizⓝCEO] 소나무마을㈜, 후불식 장례서비스로 소비자 믿음과 고품질 보장

    < 이 기사는 BizⓝCEO 기획특별판 입니다 > 최근 대형 상조회사 대표들이 횡령 등의 혐의로 잇따라 구속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 상조회사들이 치르는 연간 장례행사 건수는 평균 가입자 수의 3% 정도로 알려져 있다. 100명 중 97명의 부금은 장례가 발생할 때까지 보전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일부 경영자의 도덕성 결여 등으로 소비자들의 부금이 사라지고 있다. 소나무마을㈜(대표 조용문)의 브랜드인 소나무장례(...

    한국경제 | 2010.12.29 00:00 | 제작조판3

  • 경기도 어음 부도율 왜 높아졌나 했더니…

    ...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에 따르면 K종합상사는 6개 회사 명의로 3272억원어치의 딱지어음을 발행해 유통시키고 부도를 냈다. 검찰은 K종합상사 운영자 박모씨(71) 등 주범 4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무인가 단기금융업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이들에게 약속어음 용지를 대량 공급해준 A은행 지점장 김모씨(52) 등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박씨 등 주범들이 2008년 말부터 범행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박씨 등은 K사를 설립한 뒤 회사 명의로 액면가 ...

    한국경제 | 2010.12.29 00:00 | 임도원

  • 신상훈 "법정에서 시비 가리겠다"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전 사장은 29일 배임과 횡령 등의 혐의에 대한 검찰의 불구속 기소 결정에 대해 법정에서 시비를 가릴 것이라고 밝혔다. 신 전 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검찰 기소 후 재판부가 결정되면 법원에서 다시 시작할 것"이라며 "입을 맞춰 진술한 사람들이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전 사장은 "금품 수수가 아닌 배임 같은 것은 미국에는 없는 것"이라며 "심사역이나 심의위원들이 저나 본인들에게 불리한 진술을 하지 ...

    연합뉴스 | 2010.12.29 00:00

  • thumbnail
    모텔 종업원이 숙박비 4천만원 꿀꺽

    ... 취소하고 현금 4만원을 챙겼다. 모텔 취업 3개월여 만인 지난해 1월 말부터 양씨는 하루 1~4차례씩 무려 1천20여 차례에 걸쳐 4천400만원가량을 빼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지법 형사9단독 곽민섭 판사는 29일 업무상횡령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화제뉴스 1 이대통령 "딸들이 순대·떡볶이" 화제뉴스 ...

    연합뉴스 | 2010.12.29 00:00

  • 검찰, 신상훈·이백순 기소…라응찬 불기소

    [한경속보]서울중앙지방검찰청 금융조세조사3부(부장검사 이중희)는 29일 '신한 사태' 수사결과를 발표했다.검찰은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62)을 배임과 횡령 금융지주법·은행법 등 위반혐의로,이백순 신한은행장(58)을 횡령과 금융지주법·은행법 위반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같은 횡령 혐의로 조사한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72)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했다.검찰은 이들 '빅3'가 이희건 명예회장의 자문료 15억6600만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

    한국경제 | 2010.12.29 00:00 | crisp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