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781-288790 / 369,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깜깜이차' 활용한 국내 마지막 파친코장 적발

    서울 강동경찰서는 7일 유리창을 가린 승합차(깜깜이차)로 손님을 실어 나르며 불법 사행성 게임장을 운영한 혐의(게임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위반)로 업주 김모(63)씨와 종업원 등 5명을 검거해 관할서인 경기 하남경찰서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11월부터 두 달 동안 경기 하남시 감일동의 물류창고 밀집지역에 넓이 330㎡ 규모의 창고를 빌려 파친코 게임기 60대를 들여놓고 오락실을 운영하면서 수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담임목사 폭행' 소망교회 부목사 영장기각

    서울 강남경찰서가 소망교회 김지철 담임목사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법상 공동상해)로 이 교회 최모(53) 전 부목사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이 7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상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최 목사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고 영장기각 사유를 밝혔다. 최 목사는 2일 오전 9시5분께 강남구 신사동 소망교회 안에 있는 담임목사실에 찾아가 김 목사를 때려 눈 주위 뼈를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뇌물수수' 중부발전 前사장 집행유예 확정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으로 기소된 한국중부발전 전 사장 정모(63)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추징금 5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 판결에 수긍이 가기에 피고인과 검사의 상고를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정씨는 2008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강원랜드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중부발전의 공사발주 관련 청탁과 함께 케너텍 이모 회장으로부터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울산지법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정당성 인정못해"

    현대차 공장점거 비정규직 노조간부 집유 2년 울산지법 형사2단독 이수영 부장판사는 7일 지난해 정규직화를 주장하면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불법으로 점거해 파업을 벌이고 폭력을 행사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현대차 울산공장 비정규직 노조간부 장모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장씨는 비정규직 노조의 불법 공장점거파업을 주도한 지도부 중 처음으로 구속됐다. 이 부장판사는 "지난해 7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는 취지의 파기환송과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찜질방 화장실서 불장난 10대男 입건

    청주 흥덕경찰서는 7일 찜질방 화장실에서 두루마리 휴지에 불을 붙인 뒤 그대로 두고 나온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이모(17)군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군은 지난해 12월8일 오후 10시45분께 청주시 흥덕구 분평동 찜질방 3층 화장실에서 좌변기 위에 놓여 있던 1회용 라이터로 두루마리 휴지에 불을 붙인 뒤 그대로 두고 도망가 500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화장실에서 연기가 나자 찜질방 안에 있던 손님 200여명이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thumbnail
    [포토] 김성민, '보안 유지한 채 법원 출석'

    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진행된 배우 김성민의 첫 공판에 김성민을 태운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김성민은 지난해 12월 서울 역삼동 자택에서 필로폰 밀수입 및 상습 투약 혐의로 체포, 구속됐으며,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선처를 바라는 반성문을 제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변성현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김아중, '깜찍한 초미니 입고 각선미 ...

    한국경제 | 2011.01.07 00:00 | aile02

  • 대법 "전자발찌 부착기간 연장한 신법적용 적법"

    ... 6년 성폭행 40대 징역 10년ㆍ전자발찌 20년 확정 전자발찌 부착기간이 대폭 늘어난 개정법률을 법개정 전의 성범죄자에게 적용하는 것은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친딸을 6년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김모(46) 씨에게 징역 10년과 전자발찌 부착 20년, 개인정보공개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재판부는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통한 전자감시제도는 ...

    연합뉴스 | 2011.01.07 00:00

  • thumbnail
    '뇌물수수 의혹' 강희락, 전과자 돈인줄 몰랐나

    ... 최고위층과 장 · 차관,국회의원 등이 전과가 있는 뇌물사범을 버젓이 만나 돈을 받은 셈이 돼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경찰고위직,전과자 뇌물을? 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2006년 5월 재건축 아파트 조합장에게 억대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유씨에 대해 징역 2년,집행유예 3년 판결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판결문에 따르면 유씨는 2005년 3월 서울 잠실주공2단지 재건축 조합장이던 이모씨에게 "재건축 공사현장의 함바집 운영권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

    한국경제 | 2011.01.07 00:00 | 임도원

  • 해운대 우신골든 화재 환경미화원 무혐의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부산 해운대 우동 마린시티 우신골든스위트 화재와 관련해 사법처리 대상에 올라 논란이 됐던 환경미화원을 무혐의 처리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환경미화원 3명에 대해서는 혐의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내고 불기소하기로 했다. 경찰은 "당초 발화장소인 4층 피트층(배관실)에서 근무한 환경미화원들을 처벌 대상에 올렸으나 환경미화원이 건물 화재예방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최종 사법처리 대상에서 제외시켰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11.01.06 00:00

  • 美법원 "체포 후 영장 없이 휴대전화 조사" 논란

    ... 알약 6개를 압수했으며 경찰서로 이송한 후 디아즈의 휴대전화도 압수했으나 디아즈는 마약거래 연루사실을 부인했다. 부보안관은 그러나 신문과정에서 디아즈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는 문자메시지 내용에서 관련 사실을 확인하고 다아즈로부터 혐의사실에 대한 자백을 받아냈다. 이번 판결은 이 사건처럼 문자메시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사진과 주소록, 인터넷 검색기록과 애플리케이션, 음성메시지와 심지어 위치정보서비스를 받고 있을 경우 피의자의 과거 행적을 파악하는 것까지 ...

    연합뉴스 | 2011.01.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