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백의종군 NC 박석민, 연봉 93% 삭감…다년계약 구창모는 6억원

    ... 맺었던 박석민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끝나 은퇴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선수 생활을 더 하고 싶다며 일찌감치 구단에 백의종군 의사를 밝혔었다. 박석민은 2021년 방역수칙 위반으로 인한 징계에서 복귀했으나 지난해 16경기 타율 0.149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단 강인권 NC 감독은 박석민에게 재기의 기회를 주겠다며 2023시즌 주전 3루수로 기용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지난해 부상으로 부진했던 불펜 심창민도 연봉이 2억8천만원에서 1억5천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23.01.27 17:09 | YONHAP

  • thumbnail
    '음주운전' 한화 하주석, 연봉 절반 삭감…김인환은 두 배 껑충

    ... 받는다. 김민우는 지난 시즌 29경기 163이닝을 던져 6승 11패 평균자책점 4.36을 찍었다. 야수에선 2천720만원(14.3%) 상승한 2억1천800만원에 계약한 정은원의 연봉이 가장 높다. 그는 지난해 140경기에서 타율 0.274, OPS(출루율+장타율) 0.745, 8홈런, 49타점으로 활약했다. 2016년 육성선수로 입단해 지난해 좋은 활약을 펼친 김인환은 지난해 연봉의 딱 두 배인 6천400만원에 계약하며 팀 내 최고 증가율(100%)을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3.01.26 17:24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27일 출국…샌디에이고 스프링캠프서 치열한 경쟁

    ... "미국으로 출국한 뒤 본격적으로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하성은 지난 시즌 샌디에이고에서 부상 및 약물 복용 적발로 이탈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주전급 유격수로 맹활약했다. 15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1, 11홈런, 59타점의 성적을 거뒀고, 리그 최고 수준의 수비 실력을 자랑하며 내셔널리그 유격수 부문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김하성의 새 시즌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2023시즌엔 타티스 주니어가 ...

    한국경제 | 2023.01.26 13:11 | YONHAP

  • thumbnail
    쿠바, WBC 최종명단 발표…현역 빅리거 몬카다·로버트 포함

    ... 몬카다와 외야수 루이스 로버트(이상 시카고 화이트삭스)다. 몬카다는 2016년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빅리그를 밟은 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화이트삭스에서 꾸준히 출전 기회를 받았다. 같은 팀 주전 외야수로 활약하는 로버트는 지난 시즌 타율 0.284, 12홈런, 56타점으로 활약한 쿠바 대표팀 간판타자다. 로버트는 2016년 11월 쿠바를 탈출한 '망명 선수'로 미국 망명 선수가 쿠바 유니폼을 입고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WBC를 주관하는 MLB ...

    한국경제 | 2023.01.26 11:53 | YONHAP

  • thumbnail
    '신인왕' 정철원, 1억원에 2023 연봉 계약…이영하는 계약 보류

    ... 4승 3패 3세이브 23홀드 평균자책점 3.10을 올렸고, 신인왕에 올랐다. 내야수 강승호는 1억1천500만원에서 8천500만원(73.9%) 오른 2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팀 내 최고 인상액이다. 강승호는 지난해 13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4, OPS(출루율+장타율) 0.709, 10홈런, 62타점으로 활약했다. 선발 요원 곽빈은 6천500만원에서 7천500만원(115.4%) 상승한 1억4천만원에 계약하며 투수 최고 인상액의 주인공이 됐다. 곽빈은 2022년 ...

    한국경제 | 2023.01.26 11:44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LG 30일 미국 출국…MLB 다저스와 평가전

    ...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연습 경기로 훈련 성과를 점검한다. 한화 이글스로 이적한 채은성의 1루 공백을 누가 메울지가 이번 훈련에서 드러날 참이다. 염 감독은 거포의 자질을 갖춘 '잠실 빅보이' 이재원과 호주프로리그에서 질롱 코리아 소속으로 타율 0.324로 두각을 나타낸 송찬의를 주전 1루수로 검토 중이다. 사이드암으로 시속 150㎞의 빠른 볼을 던지는 신인 투수 박명근은 동계 훈련에서 1군 진입을 타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25 11:35 | YONHAP

  • thumbnail
    '주전급 백업' 오태곤 "SSG 외야·1루, 긴장감 불어넣겠다"

    ... 솔선수범하고, 시즌 때도 선배와 후배 사이에서 좋은 역할을 하겠다"며 "지난해 통합우승을 한 SSG가 올해도 같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오태곤은 지난해 1루수와 좌익수를 오가며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2, 4홈런, 23타점을 올렸다. 외야와 1루 수비 모두 합격점을 받았다. 왼손 투수를 겨냥한 오른손 대타 요원으로도 뛰었다. 2023년에도 오태곤은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예정이다. 그는 "예전에는 한 자리에서 주전이 ...

    한국경제 | 2023.01.25 11:34 | YONHAP

  • thumbnail
    명품 3루수 롤렌, MLB 명예의 전당 입성…BBWAA투표서 홀로 선출

    ... 카디널스(2002∼2007년), 토론토 블루제이스(2008∼2009년), 신시내티 레즈(2009∼2012년) 4개 팀에서 17년을 뛰었다. 1997년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등극한 될성부른 떡잎이었다. 통산 성적은 타율 0.281, 홈런 316개, 타점 1천287개, 안타 2천77개다. 특히 2루타를 517개나 때렸다. 수비 실력도 뛰어나 8번이나 골드 글러브를 끼었고 올스타로도 7번 선정됐다. 데뷔해 은퇴할 때까지 3루수로만 뛴 롤렌은 치퍼 ...

    한국경제 | 2023.01.25 09:15 | YONHAP

  • thumbnail
    SSG 랜더스, 연봉 협상 완료…최지훈 3억원에 도장

    ... SSG 구단은 24일 "최지훈과 기존 연봉 1억5천만원에서 100%가 오른 3억원에 계약했다"며 "전의산은 기존 연봉 3천만원에서 200%가 오른 9천만원에 재계약했다"고 전했다. 최지훈은 2022시즌 정규리그 전 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4, 10홈런으로 맹활약하며 SSG 랜더스의 통합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신인 전의산도 77경기에서 13홈런을 터뜨리는 등 발전 가능성을 보였다. SSG는 이 밖에도 주전 유격수 박성한과 연봉 2억7천만원(1억4천만원), 불펜 ...

    한국경제 | 2023.01.24 10:30 | YONHAP

  • thumbnail
    질롱코리아, 13승으로 시즌 마감…송찬의·하재훈 활약

    ... 냈다. 팀 최다 연승(4연승) 기록을 경신했고, 11월 20일 애들레이드전에서는 한 경기 최다 득점인 23점을 뽑아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KBO리그 비시즌에 호주로 날아간 선수들은 값진 경험을 했다. 송찬의(LG 트윈스)는 타율 0.324(102타수 33안타)를 올렸고, 하재훈(SSG 랜더스)은 21경기에서 홈런 11개를 치며 잠재력을 뽐냈다. 장재영(키움 히어로즈)은 마운드에서 6경기 1승 2패 평균자책점을 올리고 타자로도 가끔 출전했다.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3.01.22 15: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