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3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은 태양' 남궁민 "묵직함에 끌려…부끄럽지 않은 작품"(종합)

    제작비 150억 투자한 MBC 첫 금토드라마 내일 첫 방송 드라마 부문에서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MBC가 첫 금토드라마로 흥행 타율 좋은 배우 남궁민을 내세워 '검은 태양'을 선보인다. 창사 60주년을 맞은 MBC는 '검은 태양'을 시작으로 드라마 편수는 줄이되 금토극으로 굵직한 대작들을 편성할 계획이다.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가정보원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이 기억을 잃은 채 조직으로 복귀한 후 자신을 나락으로 ...

    한국경제 | 2021.09.16 16:24 | YONHAP

  • thumbnail
    한화 노수광, 오른쪽 발목 골절·염좌…최소 4주 이탈

    ...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받아 오른쪽 발목 발꿈치뼈 전방 견열골절과 외측인대 2도 염좌 진단을 받았다"라며 "회복, 재활에 약 4주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노수광은 전날 인천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린 랜더스와 원정경기 2회말 공격에서 홈으로 쇄도하다 상대 팀 포수 이현석과 충돌해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 그는 지난 6일 1군에 복귀한 뒤 15일까지 8경기에서 타율 0.348, 1홈런, 6타점, 3도루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14:56 | YONHAP

  • thumbnail
    '검은 태양' 남궁민 "묵직함이 나를 끌어들여…추리하는 재미도"

    국정원 자문 바탕한 첩보극…MBC 첫 금토드라마 내일 방송 드라마 부문에서 '선택과 집중' 전략을 택한 MBC가 첫 금토드라마로 흥행 타율 좋은 배우 남궁민을 내세워 '검은 태양'을 선보인다. 창사 60주년을 맞은 MBC는 '검은 태양'을 시작으로 드라마 편수는 줄이되 금토극으로 굵직한 대작들을 편성할 계획이다. '검은 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가정보원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이 기억을 잃은 채 조직으로 복귀한 후 자신을 나락으로 ...

    한국경제 | 2021.09.16 14:50 | YONHAP

  • thumbnail
    박효준, 신시내티전서 역전 득점…타율은 0.167로 하락

    ...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박효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8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72에서 0.167로 떨어졌다. 그는 0-2로 뒤진 2회말 2사 3루 기회에서 2루 땅볼을 기록하며 아쉽게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득점은 2-2로 맞선 4회에 기록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박효준은 볼넷을 기록한 뒤 쓰쓰고 ...

    한국경제 | 2021.09.16 11:16 | YONHAP

  • thumbnail
    '극과 극' 키움 크레익, 남의 집 안방에선 타율 1할대

    홈에선 4할에 육박하는 타율…홈/원정 편차 두드러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새 외국인 타자 윌 크레익(27)은 KBO리그에 연착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안방을 벗어나니 얘기가 달라졌다. 크레익은 지난 15일 NC 다이노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한때 0.313까지 치솟았던 타율은 8일 만에 2할대(0.260)로 추락했다. 현재 크레익의 홈경기 타율은 0.390으로 압도적이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9.16 11:07 | YONHAP

  • thumbnail
    MLB 슈퍼스타 트라우트 '시즌 아웃'…"돌아온다면 매우 놀랄 것"

    ... 있는 경기도 많지 않다. 에인절스는 15일까지 정규시즌 18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은 희박하다. 트라우트로선 올 시즌 복귀를 도모하는 것보다 몸 상태 회복에 전념해 내년 시즌을 준비하는 편이 낫다. 트라우트는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3차례나 오른 MLB 최고 스타다. 올해 연봉은 3천710만 달러(약 419억원)다. 그는 올 시즌 36경기에서 타율 0.333, 8홈런, 18타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09:27 | YONHAP

  • thumbnail
    MLB '명장' 토니 라루사 감독을 화나게 만드는 3가지

    ... "또한 그는 좀 더 분석 쪽에 능한 요즘 젊은 사령탑들과 자신이 부당한 방식으로 비교될 때 분노한다"고 전했다. 베인스는 라루사 감독이 화이트삭스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사령탑일 때 선수였다. 커리어 내내 한 시즌 20홈런에 3할 타율-4할 출루율-5할 장타율에 근접한 성적을 찍었던 베인스는 2007년 명예의 전당 첫 후보로 입회된 후 꾸준히 투표율을 높이다가 기어이 2019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베스거시안은 마지막으로 "어떠한 의도가 없다고 하더라도 상대 ...

    한국경제 | 2021.09.16 09:23 | YONHAP

  • thumbnail
    밀워키 옐리치, 티켓 1만장 팬들에 선물…"우승 기쁨 나누자"

    ... 2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13경기 차로 앞서며 사실상 지구 우승을 확정했다. 옐리치는 지구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는 세인트루이스와 홈 4연전에 홈 관중 1만 명을 초대해 기쁨을 나누겠다는 계획이다. 옐리치는 2019년 타율 0.329, 44홈런, 97타점, 30도루를 기록한 MLB 대표 '호타준족'이다. 다만 지난 시즌부터는 부진한 모습을 보인다. 올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는 등 부침 속에 타율 0.249, 8홈런, ...

    한국경제 | 2021.09.16 08:04 | YONHAP

  • thumbnail
    한화 노수광, 주루 플레이 중 발목 부상…복귀 9일 만에 악재

    ... 열린 SSG 랜더스와 원정경기 2회말 공격에서 볼넷을 얻어 출루한 뒤 후속 타자 최인호의 우익선상 2루타 때 홈으로 쇄도하다 상대 팀 포수 이현석과 충돌했다. 한화 구단은 "노수광은 우측 발목 염좌 증세를 보여 이원석과 교체했다"고 알렸다. 노수광은 부상 상태를 지켜본 뒤 병원 검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 6일 1군에 복귀한 뒤 이날 경기 전까지 최근 7경기에서 타율 0.348, 1홈런, 6타점, 3도루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5 19:28 | YONHAP

  • thumbnail
    득남 후 부활한 노수광 "야구 생각 안하니 스트레스 사라져"

    ... 주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잘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심했다. 설상가상으로 노수광은 스프링캠프에서 내복사근 손상으로 제대로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기도 했다. 노수광은 여러 가지 악재로 개막 후 좀처럼 제 기량을 펼치지 못했다. 타율은 1할대에 머물렀고, 특유의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도 찾기 어려웠다. 그는 극심한 부진 속에 주장직을 내려놓고 지난 6월 27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2군으로 내려간 노수광은 초심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15일 인천 ...

    한국경제 | 2021.09.15 18: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