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쿠에바스 2승·황재균 역전포…'5연승' kt, 단독 선두

    ... 황재균의 복귀 후 첫 홈런이자 시즌 2호 홈런이다. 강백호가 좌중간 2루타로 기세를 이어나간 가운데 조일로 알몬테가 우월 2점 홈런을 날려 3점 차로 격차를 벌렸다. kt는 5회말 한화의 수비 실책을 기회로 1점 추가했다. 타율 1위 좌타자 kt 강백호를 압박하기 위해 1·2루 사이에 내야수를 집중 배치한 한화의 수비 시프트가 결과적으로 독이 됐다. 무사 1루 강백호 타석 때 한화 유격수 하주석이 1·2루 사이로 이동한 상황이었다. 하주석은 1·2루 사이로 ...

    한국경제 | 2021.06.13 20:10 | YONHAP

  • thumbnail
    김혜성 감싼 홍원기 감독 "김하성도 그렇게 성장했다"

    ... 실책으로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다. 계속된 1사 1, 2루에선 3루수 전병우의 끝내기 실책까지 겹치면서 무릎을 꿇었다. 김하성(샌디이에고 파드리스)의 미국 진출로 인해 올 시즌 주전 유격수를 꿰찬 김혜성은 타격에선 타율 0.279에 3홈런, 25타점, 도루 22개로 제 몫을 다하고 있지만, 수비에선 아쉬운 모습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실책이 15개로 리그 야수 가운데 가장 많다. 홍 감독은 김혜성에게 특별히 건넨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부러 ...

    한국경제 | 2021.06.13 16:09 | YONHAP

  • thumbnail
    수베로 한화 감독 "kt 강백호, 원하면 언제든지 번트 대라"

    ... 왼손 강타자인 강백호가 타석에 들어서면 1·2루 사이에 내야수들을 집중적으로 배치한다. 하지만 강백호는 3루 방면으로 기습 번트를 대 안타를 만들었다. 수베로 감독은 강백호가 11일 5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는 등 한화전에서 타율과 출루율이 다소 떨어진다는 점을 의식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수베로 감독은 "강백호가 한화 투수를 상대로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아서 출루하는 방법으로 번트를 생각한 것 같다"며 "어떻게 보면 팀 중심타자이자 홈런 타자인 강백호가 ...

    한국경제 | 2021.06.13 16:06 | YONHAP

  • thumbnail
    '전 롯데' 번즈, 복귀전서 MLB 첫 안타…투수로는 2실점

    ... 2016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빅리그에 데뷔, 10경기에서 6타수 무안타 2득점을 기록했던 번즈는 2017년 롯데와 계약하며 KBO리그 무대에 진출했다. 번즈는 KBO리그에서 2017∼2018년 2년간 249경기에 나서 타율 0.285, 38홈런, 121타점을 기록했다. 이후 호주 프로야구 시드니 블루삭스를 거쳐 미국으로 돌아간 번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다저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올해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오클라호마 시티에서 ...

    한국경제 | 2021.06.13 15:19 | YONHAP

  • thumbnail
    '잘 나가는' kt 이강철 감독이 뽑은 숨은 영웅, 배정대

    ... 함께 KBO리그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윌리엄, 쿠에바스, 고영표, 배제성, 소형준으로 이어지는 막강 선발진을 갖췄고, 야수에서도 김병희, 김태훈 등 백업 출신 '깜짝 스타'가 연일 등장하고 있다. 4할 타율(0.406)을 기록 중인 강백호, 공격 약점을 극복하고 3할 타율(0.317)로 맹타를 휘두르는 심우준을 지켜보는 이강철 kt 감독은 흐뭇하기만 하다. 하지만 이 감독은 올해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숨은 영웅'이 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13 15:11 | YONHAP

  • thumbnail
    칼 빼든 메이저리그, 22일부터 '이물질 부정투구' 단속

    ...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투수들에게 적응할 시간을 주기 위해 예방 기간을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뒤늦게 규제에 나선 데에는 역대급 '투고타저' 흐름과 무관치 않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평균 타율은 0.237로 역대 '최고 투수의 해'로 불린 1968년(0.229)에 근접할 정도로 떨어져 있다. 경기당 삼진도 8.98개로 반발계수를 낮춘 공인구 첫해인 2019년(8.81개)을 넘어 새로운 기록을 세울 기세다. 이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6.13 11:04 | YONHAP

  • thumbnail
    게레로 주니어, 그린몬스터 너머 20홈런…MVP 레이스 순항

    ... 에인절스)에 3개 차로 앞섰고, 내셔널리그 홈런 공동 1위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이상 18홈런·애틀랜타 브레이브스)보다도 2개 많다. 타점도 52개로 전체 1위에 올라 있는 게레로는 타율 0.338로 아메리칸리그 1위, OPS(출루율+장타율) 1.123으로 전체 1위 등 타격 전 부문에서 발군의 활약을 펼쳐 생애 첫 최우수선수(MVP)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게레로는 올시즌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에서도 3.7을 ...

    한국경제 | 2021.06.13 08:54 | YONHAP

  • thumbnail
    '전 롯데' 앤디 번즈, 다저스 7번 타자로 빅리그 복귀전

    ... 2016년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해 10경기를 뛴 것이 메이저리그 경력의 전부다. 이후 번즈는 한국의 KBO리그와 호주 리그에서 뛰었다. KBO리그에선 롯데 소속으로 2017∼2018년 2년간 249경기에 나서 타율 0.285, 38홈런, 121타점을 기록했다. 한국 무대 첫해인 2017년에는 '수비 요정'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얻었지만 2018년에는 2루수 위치에서 22개의 실책을 남발하며 활용 가치가 떨어졌다는 평가를 ...

    한국경제 | 2021.06.13 08:44 | YONHAP

  • thumbnail
    강백호, 4할 타율 복귀…2연속 번트 안타로 수비시프트 파괴

    타율 0.397서 다시 0.406…"상황에 맞는 타격 하자고 마음먹었다" 올 시즌 4할 타율을 유지하던 kt wiz 강백호(21)는 최근 부진을 겪었다. 11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5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는 등 최근 5경기에서 타율 0.217을 기록했다. 철옹성 같던 '4할 타율'도 무너졌다. 4할 1푼대이던 타율은 0.397로 떨어졌다. 슬럼프가 의심되는 위기의 순간, 강백호는 재치 있는 플레이로 다시 타율을 끌어올렸다. 강백호는 12일 ...

    한국경제 | 2021.06.12 21:18 | YONHAP

  • thumbnail
    SSG, 공동 선두…82년생 추신수·김강민 홈런+끝내기 실책 행운(종합)

    kt, 4연승 행진으로 공동 선두…강백호 타율 4할 회복 연장 10회초 최용제 대타 결승타…두산, LG에 승리 삼성 원태인, NC에 설욕하고 8승으로 다승 단독 선두 SSG 랜더스가 9회말 동점 상황에서 나온 키움 히어로즈의 실책 2개로 '행운의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팀 최고참 '1982년생' 추신수와 김강민의 홈런포로 앞서간 SSG는 상대의 빈틈을 파고들어 경기를 끝냈다. SSG는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6.12 21: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