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0,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광현, 21일 출격…애틀랜타 상대로 시즌 2승 재도전

    ... 않았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김광현이 애틀랜타와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틀랜타는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3위를 달리는 팀이다. 세인트루이스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4위를 기록 중이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지난달 13일 애틀랜타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3승을 거머쥐었다. 올 시즌 타율 0.285에 18홈런(16일 기준) 등을 기록 중인 외야수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가 애틀랜타를 대표하는 타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08:39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3타수 1안타 1삼진 후 교체…타티스 21호포

    ... 못했다. 김하성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 벌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하고 교체됐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11(152타수 32안타)로 올랐다.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에 7-8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김하성은 2회초 첫 타석에서 콜로라도 좌완 선발 카일 프릴랜드의 초구인 시속 148㎞(92.1마일) 직구를 우중간으로 ...

    한국경제 | 2021.06.17 07:55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지올리토 상대로 무안타…탬파베이는 연장 패배

    ... 침묵했다. 최지만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306에서 0.288(52타수 15안타)로 떨어졌다. 탬파베이는 연장전 끝에 7-8로 패했다. 화이트삭스 우완 선발투수 루커스 지올리토는 경기 시작과 함께 10명의 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는 등 초반 위력적인 투구를 했다. ...

    한국경제 | 2021.06.17 07:02 | YONHAP

  • thumbnail
    MLB 필라델피아 갈 길 바쁜데…하퍼·세구라 동시 부상

    ... 타석에서 다저스 선발 훌리오 우리아스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하면서 허리가 삐끗해 교체됐다. 하퍼는 5월 하순 손목 통증으로 인해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가 복귀한 지 열흘 만에 다시 허리를 다친 것이다. 필라델피아는 또 타율 0.332로 메이저리그 전체 5위, 내셔널리그 3위에 올라 있는 2루수 세구라도 다쳤다. 세구라는 9회초 타석에서 내야 땅볼을 치고 1루로 뛰어가다 왼쪽 사타구니 통증을 일으켰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에 올라 있는 필라델피아는 ...

    한국경제 | 2021.06.17 05:47 | YONHAP

  • thumbnail
    '대표팀 단골' 이정후, 노련미까지…"투수 교체 예상했다"

    ... 조금은 늘었다" 2017년 키움 히어로즈(당시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이정후(23)는 KBO리그에 큰 충격을 안겼다. 고졸 신인이 단숨에 주전 자리를 꿰찼을 뿐만 아니라 144경기 전 경기를 소화하며 0.324의 고타율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후로도 매년 진화한 모습을 보인 이정후는 신인왕은 물론 세 차례 골든글러브까지 휩쓸었다. 프로 5년 차를 맞은 이정후는 어느새 '태극마크' 단골이 됐다. 2017년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을 시작으로 ...

    한국경제 | 2021.06.16 22:46 | YONHAP

  • thumbnail
    '오지환 논란은 없다' 수비력 인정한 김경문 감독

    ... 국가대표가 된 선수들이다. 투수들의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에 내야 수비가 중요하다고 김 감독은 강조했다. 유격수는 내야 수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므로 수비력에 중점을 두고 선수들을 평가했다는 설명이다. 김 감독은 "오지환은 타율은 낮지만, 수비를 제일 잘한다고 생각해서 스태프들이 점수를 많이 준 것 같다"고 말했다. 타격만 보면 오지환의 경쟁력은 좋지 않다. 노진혁은 타율 0.279과 5홈런, 하주석은 0.289에 4홈런, 심우준은 0.313, 4홈런으로 ...

    한국경제 | 2021.06.16 15:09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대타로 등장해 우전 안타…타율 0.306

    ... 대타로 나서서 리암 헨드릭스의 시속 158㎞ 직구를 받아쳐 공을 우익수 앞으로 보냈다. 최지만이 이어간 1사 1, 2루 기회에서 브랜던 로와 조이 웬들이 모두 삼진으로 물러나, 탬파베이는 0-3으로 패했다. 그러나 최지만이 타율은 0.292에서 0.306(49타수 15안타)으로 올랐다. 지난 11일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의 맞대결에서 판정승했던 화이트삭스 선발 댈러스 카이클은 이날도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6승(1패)째를 수확했다. ...

    한국경제 | 2021.06.16 12:35 | YONHAP

  • thumbnail
    일본 야구, 에이스 다나카 등 올림픽 대표 24명 발표

    ... 4위 모리시타 마사토(히로시마 도요카프) 등 성인 대표팀에 처음으로 뽑힌 5명을 포함했다. 타선에선 센트럴리그 홈런 1위(20개)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 타점 공동 2위 야마다 데쓰토(야쿠르트), 퍼시픽리그 타율 1위 요시다 마사타카(오릭스 버펄로스) 등이 뽑혔다. 다나카는 "다시 일장기를 달고 뛸 수 있어 기쁨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낀다"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선 억울했기에 이번에는 반드시 금메달을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16 12:34 | YONHAP

  • thumbnail
    김경문 감독 "이의리, 차세대 국가대표 좌완 에이스"

    ... 아니었고, 사석에서 제 작은 의견을 말한 것이 (기사로) 나왔던 것 같다. -- 오지환을 선발한 이유는. ▲ 오지환이 가장 수비를 잘하지 않나. 투수들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에 내야 수비가 좀 더 견실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오지환은 타율은 낮지만, 수비를 제일 잘한다고 생각해서 스태프들이 점수를 많이 준 것 같다. -- 가장 중점을 둔 선발 기준은. ▲ 가장 먼저는 성적이고, 두 번째는 대표팀의 균형을 생각했다. -- 이의리를 깜짝 발탁한 이유는. ▲ 이의리는 ...

    한국경제 | 2021.06.16 12:15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체인지업이 수상하다…양키스전이 남긴 최대 숙제

    올 시즌 체인지업 피안타율, 예년보다 1할 이상 폭등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주무기는 체인지업이다. 한국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소속 시절, 대선배 구대성으로부터 전수 한 뒤 지금까지도 '제 1구종'으로 활용하고 있다. 류현진은 우타자 기준 바깥쪽에서 횡으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앞세워 KBO리그를 평정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도 최정상급 투수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보통 좌완투수는 우타자에게 약한 모습을 보이는 게 일반적인데, ...

    한국경제 | 2021.06.16 11: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