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881-9890 / 10,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엔씨, 게임포털 게임 6종 공개

    ... 캐주얼 성격이 강하며 엔씨는 오는 10월부터 내년 초까지 이들 게임의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들 게임은 최근 '카트라이더', '프리스타일' 등 최근 히트하고 있는 캐주얼성 게임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여 이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업체인 넥슨과 엔씨의 정면 대결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엔씨는 또 이날 EGN 인터랙티브와 SP 잼 게임 유통계약을 맺었으며 앞으로 외부 개발사 게임을 엔씨 포털에서 서비스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김택진 사장은 "엔씨 게임포털은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마켓이슈] 게임업체, 성장성과 M&A

    ... 키우지 않은 한 게임산업의 성장성은 둔화 될 수밖에 없다는 얘긴데요... 최근 이같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업계도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 같은데요? 기자) 최근 게임업계의 가장 큰 이슈거리는 뭐니뭐니 해도 엔씨소프트와 넥슨의 맞대결입니다. RPG게임 리니지를 통해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엔씨소프트와 국민 게임 카트라이더를 통해 무섭게 떠오른 업계 2위 넥슨이 서로의 안방시장 공략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먼저 선전포고를 날린 것은 넥슨입니다. 전공과목인 ...

    한국경제TV | 2005.06.03 00:00

  • thumbnail
    '바람의 아들' 김정주 사장 돌아왔다

    게임업체 넥슨의 창업자이자 최대 주주인 김정주 모바일핸즈 사장(37)이 경영일선에 나섰다. 3일자로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김 대표는 현 데이비드 리 대표(넥슨재팬 사장)와 공동으로 넥슨을 경영하게 된다. 넥슨 관계자는 "창업자가 전면에 나선 것은 서원일 대표가 창업하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기로 했기 때문"이라며 "김 대표는 주로 신규 사업과 투자를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서울대 컴퓨터공학과를 나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 ...

    한국경제 | 2005.06.03 00:00 | 임원기

  • 넥슨, 온라인게임 신작 '제라' 공개

    게임업체 넥슨은 1일 서울 청담동 갤러리 와이트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온라인게임 신작 '제라:임페란 인트리그(ZerA:Imperan Intrigue)'를 공개했다. 제라는 3년간 100명의 개발 인력과 10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만들었다는 대작 게임이다. 넥슨은 기존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서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괴물 사냥'과 같은 요소를 배제했으며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게이머의 레벨에 맞는 ...

    한국경제 | 2005.06.01 00:00 | 임원기

  • 엔씨소프트-넥슨 '정면충돌'

    국내 게임업계의 정상급 업체들인 엔씨소프트[036570]와 넥슨이 각자 상대방의 영역으로 뛰어들어 '전면전'을 벌이게 됐다. 게임업체 넥슨은 1일 발표회를 열어 신작 다중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 '제라: 임페란 인트리그(ZerA: Imperan Intrigue)'를 공개했다. 넥슨이 3년간 개발한 제라는 '리니지 2' 등과 같은 3차원 그래픽의 판타지 배경 대작 MMORPG로 '카트라이더', '비엔비' 등 캐주얼게임이나 '메이플스토리'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네오위즈 '요구르팅' 동시접속자 2만명

    게임업체 네오위즈[042420]는 31일 주력 온라인게임 '요구르팅'이 공개 시범서비스 3주간 회원 50만명, 동시접속자수 2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같은 수치는 현재 이용자수 1위인 넥슨의 '카트라이더'나 제이씨엔터테인먼트의 히트작 '프리스타일' 등의 같은 기간 수치를 앞서는 것이다. 요구르팅은 다중온라인롤플레잉게임(MMORPG)이면서도 단시간에 가볍게 한 판을 즐길 수 있는 '에피소드' 개념의 도입 등으로 캐주얼게임 성향이 짙어 앞으로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마비노기' 게임, 日 첫달 매출액 10억원

    게임업체 넥슨은 온라인게임 '마비노기'가 일본 유료 서비스 한달여만에 10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고 30일 밝혔다. 마비노기는 지난달 26일 유료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최고 동시 접속자수 1만6천명, 총 회원수 35만명을 기록하는 등 쾌조의 출발을 보이고 있다. 특히 동시접속자 수치가 공개 시범서비스 당시의 95% 이상에 이르러 유료화 이후에도 이탈자가 상당히 적은 것으로 평가됐다. 또 다수의 일본 업체들이 마비노기의 게임 공략본, 캐릭터 인형(피겨) ...

    연합뉴스 | 2005.05.30 00:00

  • 게임산업개발원 투자조합1호 수익률 39%

    ... 초기에 10억원을 투자해 140억원의 수익을 냈으며 웹젠이 대표적 온라인게임 업체로 진출하는 데 기여했다. 또 초기 자금 사정이 어려운 모바일게임 개발사 엔텔리젼트에 투자해 '삼국지무한대전' 등 히트작 개발의 발판을 마련했고 최근 넥슨의 엔텔리젼트 인수에도 일조하는 등 온라인ㆍ모바일게임 업체에 적기에 투자해 큰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성과는 게임산업을 잘 이해하는 게임ㆍ재무전문가들이 투자 결정에 참여한 결과로서 투자조합의 투자가 민간ㆍ해외 투자자들의 국내 ...

    연합뉴스 | 2005.05.29 00:00

  • 기존 사용자 초대 받아야 가입 .. 다모임의 '리멤버'등 화제

    ... 폐쇄형 커뮤니티 '리멤버'(www.remember.co.kr)도 초대를 조건으로 해 기존 커뮤니티 서비스와 차별을 보인다. 지인에게 이메일 초대를 받은 사람들로 멤버를 구성해 무료 대용량 자료실 보안을 유지하는 방식이다. 지난해 넥슨에서 처음 선보였던 인맥 커뮤니티 '프렌즈잇'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다. 누군가가 초대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초대 컨셉트의 서비스는 지나치게 개인화한 서비스에 비중을 두면 오히려 사용자가 거부하는 결과를 낳는다"며 ...

    한국경제 | 2005.05.29 00:00 | 임원기

  • 넥슨, 엔텔리전트 인수

    '카트라이더'로 유명한 온라인게임사 넥슨이 모바일 게임업체 엔텔리젼트의 경영권을 인수했다. 25일 넥슨은 엔텔리젼트의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하고 모바일 게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엔텔리젼트는 모바일 게임 '삼국지 무한대전'으로 잘 알려진 모바일게임 개발사다. 삼국지 무한대전은 지난해 공개돼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 200만건을 기록한 모바일 게임 역대 최고 흥행작이다. 넥슨측은 "인수대금은 밝힐 수 없다"며 ...

    한국경제 | 2005.05.25 1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