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81-109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50) 거리측정

      ... 그린까지의 거리를 표시해놓고 있다. 그런데 개중에는 실제거리와는 다른 것도 있어 전적으로 믿을 것은 못된다. 골퍼들은 그런 표시물에 의지하지 않고도 스스로 거리를 측정할수 있어야 한다. 거리측정에 많이 원용되는 것이 잭 니클로스가 쓰는 "등거리 진행법"이다. 이 방법은 먼저 볼과 목표를 잇는 선상의 한 대상물을 정한다. 그러고나서 그곳으로부터 핀까지 10m씩 구분하고 최종적으로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다. 예컨대 볼에서 대상물까지가 샌드웨지거리이고, 대상물에서 ...

      한국경제 | 1995.10.31 00:00

    • 미국, 57개로 압도적..미 골프매거진 '세계 100대코스' 발표

      ... 10개코스는 1980년이후에 완공된 것으로 "현대 코스들"도 제대로 만들기만 하면 세계적코스가 될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톰 파지오가 설계한 월드우드GC(미플로리다주 브룩스빌소재) 파인 배런스코스(랭킹 66위)와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멕시코의 카보 델 솔GC(로스 카보스소재, 랭킹 68위)는 불과 2년전인 1993년에 완공됐음에도 불구, 100대코스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최근 국내에서 "명코스 건설"을 추구하는 기업이나 담당자들은 바로 이런 "기록"들을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45) 몸을 들지 않도록

      ... 비롯된다고 할수있다. 백스윙에서 임팩트에 이를때까지 양무릎은 일정한 높이를 유지해야 한다. 임팩트존에서 몸(특히 왼쪽 무릎)을 세워버리면 어드레스때 맞춰두었던 몸과 볼사이의 거리가 달라져 정확한 타격을 할수 없게 된다. 잭 니클로스는 몸을 번쩍 드는 잘못을 예방하려면 임팩트존에서 가능한한 오랫동안 낮은 자세를 남겨두도록 의식적으로 노력하라고 권한다. 그것을 터득하는 간단한 방법은 폴로스루를 길고 낮게 취하는 것이다. 볼을 친 다음 두 팔을 멀리 뻗는다는 ...

      한국경제 | 1995.10.26 00:00

    • '누구와 얼마내고 라운딩 원하세요'..미골프다이제스트 조사

      ... 프레드 커플스 (미)는 가장 많은 대가(396$)를 지불하고 라운드하고 싶은 골퍼로 꼽혔다. 미골프다이제스트가 최근 독자 367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중 60%가 세계랭킹1위 노먼과 라운드하기를 원했다. 다음은 잭 니클로스(58%), 닉 프라이스(48%), 켄 벤추리(34%)였고 존 데일리(33%)는 다섯번째로 선택됐다. 농구스타 마이클 조던은 27%가 라운드하기를 원해 프로골퍼가 아닌 사람중 가장 인기가 있었으며, 영화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도 ...

      한국경제 | 1995.10.26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44) 도그레그홀 공략

      ... 골퍼로서 구질이 슬라이스성이면 슬라이스로 지름길을 택하라는 것이다. 이때 뒷바람이라도 불어주면 두말할것 없이 그렇게 하라는 것. 반면 보수적 성향에 구질도 슬라이스가 아니면 가운데로 안전하게 티샷하라고 말한다. 잭 니클로스는 다른 의견을 제시한다. 코스 오른쪽의 숲 연못 등을 극복, 지름길을 택하고자 할 때에는 훅성 티샷이 필요하다는 것. 그렇게 함으로써 트러블을 멀리하는 길이 보장된다는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5.10.25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32) 기초가 튼튼해야

      ... 열심히 나가는데 점수는 줄지않는 골퍼들이 더러 있다. 스코어가 골프의 전부는 아니지만 결과는 엄연히 스코어카드에 나타난다. 따라서 들인 노력에 비해 성에 안차는 스코어가 나오면 오히려 스트레스 요인이 될수도 있다. 잭 니클로스는 "정상적인 체력과 건강을 가진 사람으로서 매주 두번이상 플레이하는데도 90대를 깨기 어렵다면 거의 틀림없이 스윙보다도 그립이나 자세에 문제가 있다"고 진단한다. 골퍼들은 이같이 정태적 요인을 지적하면 따분해하고 곧이들으려 하지 ...

      한국경제 | 1995.10.1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23) 샷과 샷 사이

      프로들은 플레이중 거의 말을 하지 않는다. 적어도 겉으로는 한 라운드 내내 침묵속에서 경기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아무리 프로라도 4시간을 극도의 집중속에서 보내기란 불가능한 일이다. 집중으로 유명한 잭 니클로스조차도 라운드중 몇번의 이완시간을 갖는다. 그레그 노먼의 예를 통해 샷과 샷사이에 어떻게 해야 바람직 한지를 알아본다. 노먼은 일단 샷을 한뒤에는 골프이외의 것들-가족 낚시등-을 생각한다. 그러다가 볼전방 40m지점에 ...

      한국경제 | 1995.10.04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308) 연습의 끝은 웨지로

      스페인이 낳은 골프천재 세베 바예스테로스가 76영국오픈에서 뼈저리게 느낀 경험담. 그는 최종일 자니 밀러, 잭 니클로스등 당내의 ''별''들과 우승다툼을 벌이게 됐다. 당시 그의 나이 19세. 첫 메이저 우승이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는 혈기가 앞섰던지 드라이빙레인지에서 드라이버샷 연습을 심하게(?) 한뒤 경기에 들어갔다. 그러나 결과는 공동2위. 그는 그 일을 평생 잊지 못한다며 연습을 드라이버샷으로 끝내지 말라고 강조한다. ...

      한국경제 | 1995.09.18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98) 한번에 한가지씩

      ... 고지식하다 싶을 정도로 하나의 과제에 충실한다. 소정의 목표에 다다르지 못하면 계속 그 단계에 머물러있음은 물론이다. 우리는 어떤가. 모든 과정을 대충대충 마치고 하루빨리 필드에 내보내는 것이 급선무인 것처럼 착각하고 있다. 잭 니클로스는 한번에 한가지씩 연습하는 과정을 다음과같이 설명한다. 먼저 그립, 몸의 방향, 스탠스, 머리위치 등 정적인 기본기를 익힌다. 이의 중요성은 자칫 간과하기 쉽지만, 잘못된 스윙의 80~90%는 그립이나 스탠스에서 비롯된다는 것. ...

      한국경제 | 1995.09.05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95) 성급한 스윙의 교정

      ... 백스윙이 시작될때 클럽헤드가 갑자기 툭 튀어나오면서 빨라지는 것이다. 백스윙의 페이스를 늦추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권장되는 것이 어드레스 할때 클럽헤드를 땅에서 떼는 것이다. 이 방법을 사용하면 백스윙을 시작할때 아무런 저항을 받지 않으므로 한결 느린 속도로 테이크백을 할수있다. 헤드를 땅에 대는 것이 습관화된 골퍼들로서는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이 방법은 그레그 노먼과 잭 니클로스가 애용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3일자).

      한국경제 | 1995.09.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