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31-440 / 30,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스유니버스' 운영권 인수 태국기업 파산위기…기업회생 신청

      ...원) 규모의 채권을 만기에 상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JKN은 법원에 기존 부채에 대한 금리 조정과 상환 연장을 요청했으며, 자산 매각과 구조 조정 등 자구 노력을 통해 사업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회생계획 승인은 채권단과 법원의 판단으로 결정된다. SET에 상장된 JKN 주가는 기업회생신청 발표에 전날 30% 폭락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1년간 약 80% 하락했다. JKN은 태국을 기반으로 콘텐츠 유통, 음료, 식품, 미용 관련 사업을 ...

      한국경제 | 2023.11.10 11:51 | YONHAP

    • thumbnail
      공유오피스 신화 위워크…파산보호 신청

      ... 신청하게 됐다. 로이터는 6일(현지 시간) 위워크가 미국 뉴저지 법원에 파산보호(챕터11)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챕터11은 법인의 채무이행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자산매각 등으로 기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조치다. 위워크는 지난달 주요 채권단 협의를 거쳐 총 37일간 이자 상환을 유예했으나 파산을 막지 못했다. 위워크가 파산 유예 기간 동안 내지 못한 이자만 9500만 달러(약 1300억 원)다. 채권단 또한 부채를 출자 전환하기로 합의하며 약 30억 달러의 부채를 탕감해주는 ...

      한국경제 | 2023.11.07 18:37 | 장지민

    • thumbnail
      [이슈프리즘] 상시화 필요한 '기촉법'

      ...;(기촉법)의 효력이 없어지기 때문이었다. 대선조선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처했지만, 수주 물량이 쌓여 있어 정상화가 가능한 상황이다. 항공기 부품 제조업체 아스트도 지난 7월 워크아웃에 들어가면서 채권단과 본격적인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당분간 다른 기업들은 이들 업체처럼 워크아웃을 통해 신속하게 경영 정상화를 추진할 기회를 갖지 못한다. 국회의 태만과 사법부의 반대로 기촉법의 재입법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다. ...

      한국경제 | 2023.11.07 17:52 | 강동균

    • thumbnail
      '서학개미' 모을까…LG그룹, 美 펀드 전격 출시 [김익환의 컴퍼니워치]

      ... 2002~2004년 불거진 카드 사태로 홍역을 치렀다. 카드업계 1위에 오른 LG카드는 공격적 마케팅으로 몸집불리기에 나섰다. 하지만 카드 빚을 갚지 못하는 연체자들이 속출하면서 LG카드 부실이 깊어졌다. 2004년 1월 LG카드는 채권단 관리 절차를 밟았고, 2006년 결국 신한금융지주에 매각된다. 이후 LG는 금융업에 눈길도 주지않았다. 금융시장을 등진 LG가 17년 만에 금융사업을 매만지고 있다. LG그룹이 설계한 상장지수펀드(ETF)가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다. ...

      한국경제 | 2023.11.07 17:38 | 김익환

    • '라임사태' 채권회수마저 허술…해외도피 김영홍에 12억 갔다

      법원과 라임자산운용의 부실 채권을 회수해 채권단에 나눠주는 웰브릿지자산운용의 허술한 관리로 12억원이 ‘라임사태’의 주범 중 한 명인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회장 측에 최근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법이 가압류한 자산을 환수하지 못하고 다시 범죄자에게 빼앗긴 것이다. 2일 한국경제신문이 법원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경영컨설팅업체 E사는 서울 청담동 H빌라에 투자했던 12억원을 지난해 7월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E사 ...

      한국경제 | 2023.11.02 18:44 | 이광식

    • thumbnail
      [단독] 라임 사태, 채권 회수 '엉터리'…보고서에 나온 12억 못 챙겼다

      법원과 라임자산운용의 부실 채권을 회수해 채권단에 나눠주는 웰브릿지자산운용의 허술한 관리로 12억원이 ‘라임사태’의 주범 중 한 명인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회장 측에 최근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법이 가압류한 자산을 환수하지 못하고 다시 범죄자에게 빼앗긴 것이다. 2일 한국경제신문이 법원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경영컨설팅업체 E사는 서울 청담동 H빌라에 투자했던 12억원을 지난해 7월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E사 ...

      한국경제 | 2023.11.02 16:41 | 이광식

    • thumbnail
      한고비 넘었지만 합병 산넘어산…화물사업 팔고 美日문턱 넘을까(종합)

      ... 이와 관련, 미국 법무부와 시정조치를 협의해 경쟁제한 우려를 해소하고, 일본에도 시정조치안을 제안해 내년 초까지 심사를 종결시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국내에서 제기되는 독점 우려도 불식시켜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2020년 두 항공사의 합병을 추진하며 글로벌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선 '메가 항공사'를 만들어야 하고, 이에 따른 효율성 증대가 독점에 따른 폐해보다 훨씬 크다는 이유를 댔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메가 항공사의 높아진 ...

      한국경제 | 2023.11.02 14:33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 이사회 '화물매각' 가결…대한항공과 합병 속도(종합2보)

      ... 및 유지를 조건으로 매각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양사 간 자금 지원 합의 체결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에 유동성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상 어려움도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냈다. 산은 측은 "이사회 결정에 따라 EU 경쟁당국에 시정방안을 제출한 이후부터는 경쟁당국보다는 양사의 이행 노력에 심사 결과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며 "산은도 조속한 ...

      한국경제 | 2023.11.02 14:32 | YONHAP

    • thumbnail
      한고비 넘었지만 합병 산넘어산…화물사업 팔고 美日문턱 넘을까

      ... 화물 모두 줄이는 것이 유력하다. 두 국적항공사의 합병을 성사시키기 위해 국부 유출을 야기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국내에서 제기되는 독점 우려도 불식시켜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2020년 두 항공사의 합병을 추진하며 글로벌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선 '메가 항공사'를 만들어야 하고, 이에 따른 효율성 증대가 독점에 따른 폐해보다 훨씬 크다는 이유를 댔다. 이에 따라 고객들은 메가 항공사의 높아진 ...

      한국경제 | 2023.11.02 12:44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득실 논란 여전…다른대안 없나

      ...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부채 비율은 1천741%에 달한다. 2020년 11월 개시된 합병 추진 과정의 장기화가 아시아나항공 영업 경쟁력 훼손은 물론 손익구조 악화로도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 채권단인 산업은행이 "추가 지원은 없다"고 못 박은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이 대규모 금융 지원을 받지 못할 경우 현금 유동성 문제는 불가피하다는 지적 역시 끊이지 않는다. 대한항공에 인수되지 않을 경우 아시아나항공이 디폴트(채무불이행), ...

      한국경제 | 2023.11.02 12: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