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51-460 / 30,7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우조선 닮아가는 아시아나 인수전…EU '몽니'로 안갯속

      ... 취지의 입장을 EU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안으로 떠오르던 '제3자 매각'도 버려야 할 카드가 됐다. 물론 산업은행의 태도는 아시아나항공 이사회가 화물사업 매각안을 통과시키도록 압박하는 카드로 해석되지만 이미 3조원을 투입한 채권단이 추가 지원에 난색을 보일 이유는 충분하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의 회생을 위해선 대한항공 인수 외에는 별다른 수가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다만 대한항공이 타국 기업결합 승인을 얻기 위해 아시아나항공 매출에서 21%를 ...

      한국경제 | 2023.10.22 07:30 | YONHAP

    • thumbnail
      유찰 가능성 높아진 HMM 인수전…포스코 등 대기업 참전?

      ... 전환 '발목'…대기업 등판설 흘러나와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HMM의 인수전이 LX와 하림·동원그룹의 3파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는 가운데 내달 예정된 본입찰에서의 유찰 가능성이 거론된다. 인수 후보들의 미흡한 자금 동원력과 채권단의 영구채 전환 계획이 그 이유로, 국내 해운업 발전을 위해서라도 이러한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운 대기업이 HMM을 인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내달 본입찰을 앞두고 LX그룹과 하림그룹, 동원그룹은 HMM 인수를 ...

      한국경제 | 2023.10.22 07:30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 노조·前사장단, '화물사업 매각' 전제 합병에 반대

      ... 화물사업 매각을 의결하면 대한항공은 같은 날 이사회를 열어 관련 내용을 포함한 '시정 조치안'을 확정해 EU 집행위에 제출할 계획이다. 만일 화물사업 매각이 불발된다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에 대한 EU, 미국, 일본 경쟁당국의 승인에 빨간불이 켜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아시아나항공 주채권단인 산업은행은 최근 '합병이 무산되면 아시아나에 대한 추가 자금 지원은 없다'는 입장을 아시아나항공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10.20 16:20 | YONHAP

    • 비구이위안, 사실상 디폴트 수순…이자 상환 실패

      ... “현재의 어려움을 풀기 위해 전체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를 바란다”고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은 상태다. 로이터에 따르면 디폴트가 가시화되자 미국 은행 모엘리스앤드컴퍼니와 투자은행(IB) PJT파트너스 등 채권단은 비구이위안과 긴급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 두 회사 중 한 곳에서 재정 자문가를 임명해 부채 구조조정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두 기업이 보유한 비구이위안 채권은 20억달러로 추산된다. 부채 규모를 감안하면 구조조정은 최소 수개월이 ...

      한국경제 | 2023.10.19 20:52 | 오현우

    • thumbnail
      '화물사업 매각' 아시아나 운명, 사외이사들에 달렸다

      ... 일각에선 아시아나항공의 '제삼자 매각' 가능성도 제기한다. 그렇지만 올 상반기 기준 총부채가 12조원에 달하는 아시아나항공을 선뜻 품겠다고 나설 기업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제삼자 매각을 추진할 경우 주 채권단인 산업은행의 추가 지원이 필요해 상황이 녹록지는 않다. 한편 대한항공도 오는 30일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관련 사안 및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이 ...

      한국경제 | 2023.10.19 18:52 | YONHAP

    • thumbnail
      中 비구이위안 창업주·회장 해외 도피설…회사측 "사실 아냐"

      ... 떠돌았다. 이에 컨트리가든은 이례적으로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부녀가 모두) 현재 중국 내에서 정상적으로 근무하고 있다"는 내용의 성명을 올렸다. 뉴욕타임스(NYT)는 비구이위안이 지난 8월 파산보호를 신청하고 채권단과 채무 재조정 방안을 협상 중인 헝다(恒大·에버그란데)와 비슷한 운명에 직면할 수 있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한때 중국 최대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 자리를 놓고 경쟁했지만, 지금은 나란히 채권자들에게 진 빚을 갚기 위해 자산을 샅샅이 ...

      한국경제 | 2023.10.19 16:16 | YONHAP

    • thumbnail
      비구이위안 "역외채권 이자 제때 못 줄 것"…디폴트 수순

      ... 않은 가운데 공식적인 디폴트 시기에 대해서는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블룸버그는 지난달 17일이 일요일이라 다음날이 실질적인 지급기한일 수 있는 만큼 17∼18일 유예기간이 끝난다고 본 반면, 로이터는 17일 유예기간이 끝났고 채권단과의 합의 없이 이자를 지급하지 못한 경우 디폴트라고 전했다. 디폴트가 현실화하면 채권단은 비구이위안 측 재무 고문과 협상을 진행하게 되며, 부채 규모를 고려할 때 구조조정 작업은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동안 채권 ...

      한국경제 | 2023.10.18 16:16 | YONHAP

    • thumbnail
      中부동산업체 부실채권 가격 '바닥 지나 지하실'…투자 손실 커

      ... 협상하는 방식을 쓰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이러한 투자법이 통하지 않았다. 지난 2년간 디폴트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수십 곳 가운데 투자자들에게 자금을 조금이라도 돌려준 곳은 소수이기 때문이다. 헝다는 지난달 채권단과의 장기간 협상 끝에 역외 채무 구조조정 안을 마련했지만 당국의 요구조건을 충족하지 못했고, 아오위안은 디폴트에 빠진 지 18개월을 넘겼지만 아직 채무 구조조정안에 합의하지 못한 상태다.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

      한국경제 | 2023.10.17 16:26 | YONHAP

    • thumbnail
      "기촉법 일몰로 산업계 피해…재입법되도록 국회와 협의"

      ... 워크아웃의 기본법으로 2001년 한시법 형태로 제정됐다. 현대건설과 하이닉스 등 주요 기업의 정상화 과정에 기여했다. 실효와 재제정을 거치며 다섯 차례 연장된 뒤 이번에 또다시 일몰을 맞게 됐다. 워크아웃은 위기에 몰린 기업이 채권단 75%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만기 연장과 자금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워크아웃이 사라지면 기업은 회생 등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 이 경우 수주 계약이 해지되거나 입찰 참여가 제한되는 등 회복이 어려운 타격을 ...

      한국경제 | 2023.10.15 18:15 | 최한종

    • thumbnail
      시효 끝난 워크아웃제도…'금융권 자율협약' 이달 가동(종합)

      ... 따르면 5년 한시법인 기촉법은 이날 일몰돼 효력을 상실한다. 기촉법은 외환위기를 거치며 워크아웃 제도 시행을 위해 2001년 한시법으로 제정됐다. 이후 실효와 재제정을 거치며 6차례 운영된 후 또다시 일몰을 맞게 됐다. 워크아웃은 채권단 75% 이상 동의로 일시적 유동성을 겪는 기업에 만기 연장과 자금 지금 등을 해주는 제도다. 하이닉스, 현대건설 등 주요한 기업의 정상화 과정에 기여한 바 있다. 기촉법 일몰 이후 출현하는 부실기업에 대한 구조조정 수단은 사실상 ...

      한국경제 | 2023.10.15 15: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