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611-287620 / 374,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해양조 거래정지‥상장폐지 대상 논의

      대표이사 등의 횡령·배임혐의가 발생한 보해양조의 거래가 정지됐습니다. 한국거래소는 보해양조가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오늘부터 보해양조의 주권 매매를 정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보해양조는 이에 앞서 임건우 전 대표이사와 김상봉 전무가 횡령과 배임으로 약 509억원의 피해를 끼쳤다고 공시한 바 있습니다. 이기주기자 kijulee@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8.30 00:00

    • 檢, '2억수수' 박명기 교수 구속

      서울시교육감 선거 뒷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29일 후보 사퇴를 조건으로 곽노현 교육감으로부터 2억원을 받은 혐의로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교수는 작년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곽 교육감과 후보 단일화에 합의해 자신이 사퇴하는 대가로 올해 2~4월 곽 교육감의 측근인 강경선 교수로부터 6차례에 걸쳐 자신의 동생을 통해 2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김상환 영장전담부장 판사는 박 교수의 ...

      한국경제TV | 2011.08.30 00:00

    • [특징주]농심, 약세…'신라면 블랙' 생산 중단

      ... 농심이 증시에서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30일 오전 9시14분 현재 농심은 전날보다 4500원(1.89%) 내린 23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농심은 고급형 라면으로 '신라면 블랙'을 개발, 출시했지만 최근 매출이 저하돼 출시 4개월만에 생산을 중단키로 했다. 지난 6월 말 공정거래위원회가 '신라면 블랙'에 대해 허위·과장광고 혐의로 과징금을 부과하자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정인지 기자 inj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injee

    • [사설] 검찰의 공세와 묘하게 맞아떨어지는 정치일정

      ...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검찰이 곽 교육감 비리를 터뜨리고 나온 것이나 박씨의 돌연한 귀국이 우연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도 절묘한 시기에 거의 동시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적지 않은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검찰이 곽 교육감의 혐의를 공개한 것은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불과 이틀 뒤인 26일이었고 10월로 예정된 서울시장 선거를 둘러싸고 민주당이 연일 대공세를 펴는 와중에 돌연 28일 박씨가 귀국했다. 검찰이 '국면 전환'에 나섰다고 보는 세간의 시각이 많은 ...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김선태

    • thumbnail
      대성 교통사고 사망사건 무혐의 “검찰시민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불기소 의견”

      빅뱅의 멤버 대성이 교통사고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4부는 “그룹 빅뱅 멤버 강대성(22)씨가 지난 5월 31일 새벽 양화대교 남단에서 유발한 교통사고 사망사건과 관련해 검찰시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난 주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검찰은 “보강 수사 결과 강씨가 운전하던 승용차에 치이기 전 오토바이 운전자가 생존해 있었는지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으며, 그가 앞서 가로등에 부딪히면서 ...

      텐아시아 | 2011.08.29 15:45 | 편집국

    • 검찰, 교통사고 빅뱅 대성 무혐의 처분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홍순보)는 사고로 도로에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여 숨지게 한 혐의로 입건된 아이돌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22)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보강수사 결과 대성이 운전하던 승용차에 치이기 전 오토바이 운전자가 생존해 있었는지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으며, 그가 앞서 가로등에 부딪히면서 입은 치명상으로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대성의 차량에 치이기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thumbnail
      빅뱅 대성, 교통사고 무혐의 처분 받아

      사고로 도로에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여 숨지게 한 혐의로 입건된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 22)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9일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홍순보)는 보강수사 결과 대성이 운전하던 승용차에 치이기 전 오토바이 운전자가 생존해 있었는지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으며, 그가 앞서 가로등에 부딪히면서 입은 치명상으로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대성의 차량에 치이기 3분여 전 ...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jiyun

    • thumbnail
      저축銀 비리 '몸통' 찾을까…정·관계 로비 수사 급물살

      ... 도착,대검 중수부 수사관들을 따라 바로 대검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미리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으로 박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은 29일까지 이틀째 피의자 신분인 박씨를 상대로 로비 여부에 대해 추궁했으며 30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박씨의 혐의는 △김양 그룹 부회장(59 · 구속기소)에게 지난해 7월 두 차례에 걸쳐 현금 6억원이 담긴 가방 수수 △지난해 6월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의 KTB사모펀드를 통해 출자한 총 1000억원 ...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이고운

    • 흑인폭행 동영상 주인공 경찰 입건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는 흑인폭행 동영상의 주인공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시내버스에서 60대 남성 승객에게 주먹을 휘두른 미국인 영어강사 H(24)씨를 상해 혐의로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다. H씨는 지난 27일 밤 11시10분께 119번 성남시내버스 안에서 승객 S(61)씨의 목을 조르고 얼굴을 밀치는 등 상해를 입힌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H씨는 친구와 목소리를 높여 대화하다 좌석에 앉아 있던 S씨가 영어로 '입 다물라'고 ...

      한국경제TV | 2011.08.29 00:00

    • '2억 전달' 곽노현 사퇴의사 없나

      ...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는 법적으로 사퇴를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염두에 두고 곽 교육감이 2억원 지원 사실을 일찌감치 시인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이 때문에 공정택 전 교육감이 2008년 10월 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기 시작했으나 대법원 판결이 확정된 2009년 10월까지 1년여간 도덕성에 타격을 입고도 자리를 지켰던 것과 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조심스럽게 나온다. 공 교육감은 2008년 10월 8일 검찰 ...

      연합뉴스 | 2011.08.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