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621-287630 / 374,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네스테크 횡령·배임혐의 발생..거래 정지

      한국거래소는 네스테크[037540]의 최대주주인 에이치원홀딩스의 최대주주 강일용씨가 100억원의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고 30일 공시했다. 거래소는 이 회사가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 결정할 때까지 주식 거래를 정지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TV | 2011.08.30 00:00

    • 보해양조, 509억 규모 횡령·배임 혐의 발생

      보해양조는 30일 전 대표이사인 임건우씨와 김상봉 전무이사가 약 509억원의 회삿돈을 빼돌려 횡령 및 배임한 혐의가 발생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보해양조 등에 따르면 임씨와 김씨는 보해상호저축은행의 유상증자시 지급보증 등을 통해 회삿돈을 빼낸 뒤 개인용도 등으로 사용했다. 보해양조는 또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5차례에 걸쳐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해양조는 보해저축은행에서 차명대출(덕산실업, 이홍일 명의)을 받아 ...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jhy

    • thumbnail
      완벽한 S라인 비너스像…실제 모델은 그리스 매춘부

      ... 구현될 수 있었던 것이다. 크니도스의 아프로디테는 신상이 점차 경건한 예배 대상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고 하나의 눈요깃감으로 변질돼가던 당시의 사회상을 말없이 보여준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밀로의 비너스'도 예배가 아닌 남성의 관음증을 충족시키기 위해 제작된 혐의가 짙다. 가녀린 허리 아래로 아슬아슬하게 흘러내리는 옷자락을 보라.신성을 느끼기에는 너무 육감적이지 않은가. 정석범 문화전문기자 · 미술사학 박사 sukbumj@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정석범

    • 軍검찰, 육군 항작사령관 전격 압수수색

      "부대 운영비 임의 사용 혐의" 군검찰이 30일 육군 항공작전사령관 B모 소장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검찰이 현직 부대장을 압수수색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오는 10월 장성 정기인사를 앞두고 고강도 사정 신호탄이 아닌지 주목된다. 군 소식통은 이날 "군검찰이 오늘 항공작전사령관의 집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한 것으로 안다"면서 "아직은 혐의를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군의 한 관계자는 "B 소장이 부대운영비를 임의로 ...

      연합뉴스 | 2011.08.30 00:00

    • "이혼 앞둔 여성과 만난 남성도 위자료 내야"

      ... B씨와 사귀던 남성 C씨를 상대로 낸 이혼 및 위자료 청구 소송에서 "B씨와 C씨는 A씨에게 1천만원씩의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남편과 사이가 좋은 않은 B씨는 부부싸움을 한 뒤 남편을 경찰에 가정폭력 혐의로 신고한 뒤 친가로 돌아갔고, 며칠 뒤 남편과 함께 법원을 찾아 협의이혼 신고서를 제출했다. 3개월의 이혼숙려기간에 들어간 B씨는 이때를 전후해 알게 된 C씨와 연락하며 사귀기 시작했고, 저녁식사는 물론 포옹 등 신체접촉을 하기도 ...

      연합뉴스 | 2011.08.30 00:00

    • thumbnail
      고대 성추행 의대생 '그 여자가 사이코패스' 설문조사

      집단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고려대 의대생 중 한 명이 피해 여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설문조사를 벌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최영희(민주당) 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가 가해자의 악의적인 명예훼손 행위 속에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가해자는 고대 의대생들에게 '피해자는 평소 이기적이다, 아니다', '피해자는 평소 사생활이 문란했다, 아니다', '피해자는 사이코패스다, 아니다' 등의 ...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rang

    • "승부조작 선수들 사설토토에도 가담"

      ... 걸었으니 이번에 발을 빼면 안된다"는 말과 함께 승부조작을 제안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승부조작에 가담한 다른 선수들도 사설토토에 베팅했음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이다. 승부조작에 연루돼 기소된 다른 선수들 역시 사설토토에 베팅했다는 혐의가 공소장, 재판 도중 피의자 심문, 증거조사 등에서 직ㆍ간접적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해당 선수의 변호인들은 밝혔다. 변호인들은 "선수들이 승부조작 대가로 받은 돈을 사설토토에 베팅하거나 승부조작 실패 후에 조직폭력배로부터 '돈을 ...

      한국경제TV | 2011.08.30 00:00

    • 상장폐지 심사대 오른 보해양조

      ... 지적도 나온다. 보해양조는 30일 임 전 회장 등의 횡령 · 배임 내역을 검찰 공소장을 통해 확인했다며 이같이 공시했다. 임 전 회장은 올해 1~2월 보해양조 명의로 어음을 발행한 뒤 해당 자금을 계열사인 보해저축은행에 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해저축은행은 유동성 악화로 지난 2월 영업이 정지돼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발행된 어음의 지급 책임을 놓고 임 전 회장과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피해액 중 400억원은 반기보고서에 손실 처리했으며 ...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노경목

    • 검찰, '저축銀 로비' 박태규 구속영장 청구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최재경)는 30일 부산저축은행그룹 로비스트 박태규 씨(71)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박씨에 대해 부산저축은행그룹 김양 부회장에게서 정 · 관계 로비 자금 및 대가조로 10여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적용했다. 일단 박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박씨가 관여한 정 · 관계 로비 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8.30 00:00 | 이고운

    • 수십억 회삿돈 빼내 아파트도 사고..의약품업체 대표 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해 유용한 혐의로 의약품 도매업체 H사 대표 이모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7년 2월부터 작년 말까지 외상매입금 변제 명목으로 현금 48억원을 인출해 개인 투자금이나 아파트 구입자금으로 쓰는 등 총 56억4천여만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동생과 누나 등 친인척에게 대여금 명목으로 지급하거나 실제 직원이 아닌 부인에게 급여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

      한국경제TV | 2011.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