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7631-287640 / 374,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출입증 받아 하드디스크 떼갔어도 침입죄"

      경비원한테서 출입증을 받아 회사에 들어갔더라도 절도를 할 목적이 있었다면 침입죄가 성립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지형 대법관)는 출입이 정지된 회사에 침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훔친 혐의(절도, 방실침입 등)로 기소된 국모(51)씨에게 벌금 100만원의 형을 선고유예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경비원으로부터 출입증을 받아서 감사실에 들어간 것이라고 해도 국씨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절취하기 위해 회사에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thumbnail
      저축銀 비리 '몸통' 찾을까…정·관계 로비 수사 급물살

      ... 도착,대검 중수부 수사관들을 따라 바로 대검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미리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으로 박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은 29일까지 이틀째 피의자 신분인 박씨를 상대로 로비 여부에 대해 추궁했으며 30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박씨의 혐의는 △김양 그룹 부회장(59 · 구속기소)에게 지난해 7월 두 차례에 걸쳐 현금 6억원이 담긴 가방 수수 △지난해 6월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의 KTB사모펀드를 통해 출자한 총 1000억원 ...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이고운

    • "오바마 삼촌, 음주운전ㆍ불법이민으로 체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잃어버렸던 삼촌이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된 뒤 불법이민 사실이 적발돼 구속됐다고 영국 더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오마르 삼촌'이 1960년대 케냐에서 미국으로 이주했지만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사건으로 오바마 대통령은 삼촌을 찾게 됐지만 백악관으로선 당혹스런 사건이 아닐 수 없게 됐다. 미 당국의 공식기록에 따르면 케냐에서 오마르로 불렸던 오냥고 오바마(67)는 보스턴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박태규 귀국후 체포…저축銀 수사 급물살

      ...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전날 밤늦게까지 박씨를 상대로 그동안 제기된 정·관계 로비 의혹과 도피 행적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데 이어 이날 오전 조사를 재개했다. 검찰은 이날 중 박씨가 받고 있는 기본적인 혐의사실을 확인한 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계와 금융권 등에 두터운 인맥을 가진 거물급 로비스트인 박씨는 이미 구속기소된 로비스트 윤여성(56)씨, 해동건설 회장 박형선(59)씨와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등록금 빚에 택배물 훔친 '석사 절도범'

      서울 양천경찰서는 29일 빈집과 사무실, 차량 등지에서 택배물품 등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특가법상 상습절도)로 고모(2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초 오후 6시께 서울 양천구 신정동 주택가의 한 빌라 2층 현관에 놓여있던 택배물품을 가로채는 등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광주의 빈집, 사무실, 차량 등에서 15차례에 걸쳐 1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고씨는 주택가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거물급 로비스트 박태규 누구인가

      ... 명예교수가 로비스트로 의심을 받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박씨의 행적 중에는 지난해 부산저축은행이 유상증자를 통해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으로부터 1천억원의 투자금을 끌어들이는 데 개입해 그 대가로 6억원을 받아갔다는 혐의 정도가 거의 유일하다. 하지만 검찰은 박씨가 정·관계를 상대로 광범위하게 로비를 벌였고 특히 은행 측이 구명 로비에는 필사적이었다는 점에 비춰 로비자금으로 거액을 받아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그동안 정·관계 로비 의혹을 풀기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곽노현 '단일화 대가' 2억원의 출처는

      ... 없을 것으로 본다"며 2억원의 출처에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제3의 인물이나 사회단체, 교육 관련 기관 등에서 곽 교육감에게 자금을 지원했을 개연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합법적인 근거가 없다면 곽 교육감에게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될 수도 있다. 그러나 곽 교육감이 최근 자택을 은평구에서 강서구로 이사하면서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돈을 마련했다는 말도 있어 자신이 직접 자금을 융통해 억대의 돈을 만들었을 수도 있다. 당시 후보 단일화에 관여했던 한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2억 전달' 곽노현 사퇴의사 없나

      ...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는 법적으로 사퇴를 강요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염두에 두고 곽 교육감이 2억원 지원 사실을 일찌감치 시인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이 때문에 공정택 전 교육감이 2008년 10월 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기 시작했으나 대법원 판결이 확정된 2009년 10월까지 1년여간 도덕성에 타격을 입고도 자리를 지켰던 것과 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조심스럽게 나온다. 공 교육감은 2008년 10월 8일 검찰 ...

      연합뉴스 | 2011.08.29 00:00

    • 박태규 누구인가…정치권 인사들과 '호형호제'

      ... 직함'이었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껍데기'뿐인 명함을 여러 종류 들고 다니는 건 전형적인 로비스트의 수법"이라며 "박씨가 과시해온 인맥이 사실인지도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캐나다에 머물러온 박씨의 신병 확보를 위해 인터폴에 사기 혐의로 공개 수배하는 한편 김준규 전 검찰총장이 브라이언 손더스 캐나다 연방 검찰총장과 양자회담을 하면서 박씨 송환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8.29 00:00 | 이고운

    • 흑인폭행 동영상 주인공 경찰 입건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는 흑인폭행 동영상의 주인공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시내버스에서 60대 남성 승객에게 주먹을 휘두른 미국인 영어강사 H(24)씨를 상해 혐의로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다. H씨는 지난 27일 밤 11시10분께 119번 성남시내버스 안에서 승객 S(61)씨의 목을 조르고 얼굴을 밀치는 등 상해를 입힌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H씨는 친구와 목소리를 높여 대화하다 좌석에 앉아 있던 S씨가 영어로 '입 다물라'고 ...

      한국경제TV | 2011.08.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