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691-287700 / 314,8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파 대법원 `대학미졸업자' 입후보 금지 옹호

    ... 비합리적"이라고 꼬집었다. 파키스탄의 문자해독률은 불과 30%를 넘어서는 수준이며 전통적으로 정치는 봉건 영주나 사업가들이 지배해왔다. PPP는 망명중인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가 종신의장을 맡아 이끌고 있다. 부토전총리는 11일 부패혐의에 대해 답변하기 위해 귀국하는데 실패한 뒤 파키스탄 궐석법정에서 유죄가 확정됐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대법원 판결을 준수해 오는 10월10일 총선거와 지방의회 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이슬라마바드 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연예계 금품수수 전면 수사

    검찰이 속칭 'PR비'(앨범 홍보비) 등 연예계의 금품수수 비리 관행에 대해 전면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검 강력부(김규헌 부장검사)는 11일 가요프로그램 출연을 명목으로 신인가수의 매니저로부터 1천7백여만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모 방송사 전 PD 황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황씨가 지난해 유명 가요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1천7백여만원 외에 PR비 등 명목으로 연예인 매니저들로부터 수천만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추가로 포착, ...

    한국경제 | 2002.07.11 00:00

  • 훔친차에 사고차 번호판 붙여 팔아

    서울경찰청 기동수사대는 11일 싸게 구입한 사고차량에서 떼어낸 번호판을 훔친 차에 부착, 판매한 혐의(특수절도 등)로 박모(37)씨 등 3명을 구속하고 송모(37)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지난 2000년 2월18일 과천시 과천고교앞 노상에 주차된 김모(50)씨의 스타렉스 승합차를 훔친 뒤, 미리 200만원에 사들인 동종의 사고차량 번호판을 그대로 옮겨 붙여 중고차 매매상을 통해 850만원에 파는 등 지난 98년부터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14억 대출 횡령 전 신협 이사장 구속

    광주 광산경찰서는 11일 신협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다른 사람의 명의로 거액을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업무상 횡령)로 백모(48.광주 광산구 도산동)씨를 구속하고 신모(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광주 광산구 소촌동 모 신협 이사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1월 5일께 박모(44)씨 명의로 대출받은 2천400만원을 횡령하는 등 지난 2월 21일까지 고객 53명의 이름으로 14억1천여만원을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다. 또 신씨는 같은 신협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연예계 금품비리 전면수사

    ... 부장검사)는 11일 이른바 `PR비'(앨범홍보비) 등 연예계의 금품수수 비리에 대해 전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모 방송사 탤런트 김모씨가 연예 관련 대학진학 알선을 명목으로 거액을받은 사실을 확인, 김씨에 대해 이날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0년 "자녀가 S예전에 입학하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한학부모로부터 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가요프로그램 출연을 명목으로 신인가수의 매니저로부터 1천700만원을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성폭행 미끼로 1억원대 갈취

    부산 서부경찰서는 11일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여대생을 성폭행하고, 이를 미끼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폭력행위 등)로 정모(27.무직.주거부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3월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된 김모(24.여.대학생)씨를 울산 남구 신정동 모여관으로 유인해 수면제를 먹인 뒤 성폭행하고, 이를 미끼로 김씨 명의로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지금까지 1억원 상당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美, ICC에 항구적 면책특권 요구 후퇴

    ... 면책특권을 요청하고, 필요시에는 추가로 12개월 동안 면책특권을 요청할 의사가 있음을밝혔다. 리처드 그레넬 유엔주재 미국대표부 대변인은 새로운 안 제시와 관련, "우리는1년동안 완전한 자유를 누리고자 하는 것"이며 "이는 범죄 혐의가 미국 시민이 ICC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본국으로 이송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다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은 "미국의 이러한새 제안이 충분하지 못하지만 그럼에도 미국이 처음으로 협상할 ...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공항 몸수색에 항의 바지벗어

    ... 10일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 거주 은행가이며 프랑스 국적인 마르크 단셀름(61)은 검색원들이 몸수색을 하면서 허리띠를 뒤집어보라는 요구를 한데 화가난 나머지 남녀 검색원들과 대기 승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는 것. 경찰은 어린아이를 동반한 여성승객들이 이 장면을 보고 "기겁을 했다"면서 단셀름은 통제불능 상태였다고 밝혔다. 그는 '무질서 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됐다. (마이애미 AFP=연합뉴스) kdy@yna.co.kr

    연합뉴스 | 2002.07.11 00:00

  • [홍업씨 47억 수수...구속기소] '거액 활동비' 대가성 없었나

    ... 13차례에 걸쳐 16억원, 삼성그룹으로부터 5억원, 중소기업인 S판지로부터 1억원 등 총 22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일단 이 돈을 대가성 없는 정치자금으로 간주, 이에 대한 증여세 5억8천만원을 내지 않은 조세포탈 혐의만 적용했다. 이에 대해 홍업씨 변호인인 유제인 변호사는 "기업들이 아태재단이 어려울때 돕겠다고 해서 부담스럽지만 고마운 마음으로 받았다"고 전했다. 검찰은 일단 이 자금이 대가성있는 돈은 아니며 사실상 정치자금에 가까운 돈이라고 ...

    한국경제 | 2002.07.11 00:00

  • 회계부정 파문 여파로 체니도 혼쭐

    ... 주식거래를 뒤늦게 신고해 구설수에 올랐던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에 이어 딕 체니 부통령도 재직했던기업의 회계부정과 관련해 시민단체로부터 제소를 당해 구설수에 올랐다. 체니 부통령은 또 엔론의 회계부정 관련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로 유죄평결을받은 회계감사업체 아서 앤더슨을 찬양하는 홍보 비디오에 출연했던 사실이 뒤늦게알려지는 등 잇단 악재에 내몰리고 있다. `사법감시'라는 시민단체는 10일 석유관련 서비스업체 핼리버튼이 99년에서 2001년 사이 소득을 ...

    연합뉴스 | 2002.07.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