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191-16200 / 18,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강남 재건축단지 다시 꿈틀 ‥ 1천만~2천만원 상승

      ... 강보합세를 띠고 있지만 지속적인 상승을 보일 가능성은 낮다고 점치고 있다. 대세 상승 국면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저밀도지구 강보합세 잠실저밀도지구는 지난달 하순 반짝 상승세를 탄 뒤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소폭 올랐다. 실수요자 위주로 매수세가 다시 회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세를 선도하는 잠실주공2단지 13평형은 4억8천3백만원선이고 1단지 13평형은 4억8천만원선이다. 다음달께 발표될 1단지의 재건축 사업계획승인 재료는 이미 시세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04.02.24 00:00

    • 실수요자 74%, "분양원가 공개 원한다"

      최근 시민단체와 건설업계간에 공방이 벌어지고있는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와 관련해 대다수 실수요자들은 분양원가 공개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아파트 수요자 1천3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2일밝힌 결과에 따르면 건설업체의 분양가 공개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3.4%가 '적극 찬성한다'고 답했다. '찬성하는 편이다'는 응답도 30.6%에 달해 전체 응답자의 74%가 분양원가 공개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연합뉴스 | 2004.02.22 00:00

    • 세계일보 터 주상복합 내달 15일 청약

      ... 24∼61평형 오피스텔 1백41실이 들어서는 대단지다. 당초 지난해 9월 분양 예정이었으나 설계변경과 분양시장 침체 등으로 6개월여동안 사업이 지연돼왔다. 하지만 지난해 6월 이전에 사업승인을 받아 3백가구 이상임에도 1회에 한해 전매가 가능,실수요자 뿐 아니라 투자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용산 미군기지 이전과 경부고속전철 개통이 가시화되면서 최근 인근 지역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청약률이 크게 치솟을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전매가 가능한 마지막 ...

      한국경제 | 2004.02.22 00:00

    • [틈새로 본 부동산] 오창 내달 '마지막 산통'

      ... 'D데이'(개시일)로 잡았으나 다음달 11일,또 그 다음주인 18일 등으로 늦춰졌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선수를 친 한 업체의 초기계약률이 부진해 업체들을 바짝 긴장시키기도 했다. 오창지구 내 분양과 관련 마지막 변수는 수도권 실수요자들이 얼마나 관심을 보여주느냐는 것이다. 5천8백여가구를 소화할 수 있을 정도로 지역 수요층이 두텁지 않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고속철 개통이 수도권 실수요자를 얼마나 유치시켜주느냐가 관건"이라며 "동시분양 효과로 오창지구가 ...

      한국경제 | 2004.02.22 00:00

    • 올해 서울 아파트 분양가, 작년보다 더 올랐다

      ... 등 서울 전역에서 공급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분양가가 평당 1천237만원에 달한것은 건설업계가 결의한 분양가 자율조정이 '헛구호'에 지나지 않느냐는 지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내집마련정보사의 김영진 대표는 "재건축조합이 욕심을 부리는 데다 시공사가 상당한 수익을 챙기려고 분양가를 높게 책정하고 있다"며 "실수요자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한 2차 동시분양에서도 대거 미분양 사태를 피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한국경제 | 2004.02.20 07:14

    • 한라건설, 오창지구 아파트 1천529가구 분양

      ... 오창택지개발지구에 25~78평형 아파트 1천529가구를 분양한다고 20일 밝혔다. 충북 오창지구에서는 한라건설과 함께 쌍용건설, 우림건설, 원건설, 중앙건설등이 다음달 5천500여가구 규모의 대규모 동시분양을 계획하고 있어 실수요자들의관심이 쏠리고 있다. 오창지구는 286만평, 8천400여가구 규모의 택지지구로 신행정수도의 후보지로거론되는 오송지역과 인접해 있으며, 4월 개통예정인 경부고속철 오송역을 이용하면서울까지 4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한라건설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4.02.20 00:00

    • 분양가, 올들어 더 올랐다

      ... 자율조정이 고가 분양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내집마련정보사의 김영진 대표는 "재건축조합이 욕심을 부리는 데다 시공사가상당한 수익을 챙기려고 분양가를 높게 책정하고 있다"며 "실수요자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한 2차 동시분양에서도 대거 미분양 사태를 피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달초 실시된 서울 1차 동시분양에서는 3순위까지 청약접수를 마치고도 총 5개단지 591가구중 3개 단지 231가구가 미달됐었다. ...

      연합뉴스 | 2004.02.20 00:00

    • 서울 2차 1134가구 일반분양..내달 4일부터 청약

      ... 1천5백29만원,40평형대 및 50평형대의 분양가는 평당 1천9백99만원선으로 이번 동시분양 참여 단지 중 가장 높다. 특히 소형평형의무 비율을 맞추기 위해 배정된 10평형대 1백78가구가 강남권에서 소화될지가 관심사다. 시공사측은 실수요자 뿐만 아니라 임대사업자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역삼동 개나리를 제외한 나머지 단지는 모두 3백가구 이하의 소규모 단지다. 양천구 목동 삼호는 2백76가구 규모이며 모두 일반 분양된다. 지하철 5호선 목동역 및 9호선 역세권이며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thumbnail
      [현장 레이더] 달라지는 강남 집값 패턴..단지.평형.층 따라 '더블'

      지난해 발표된 '10·29 부동산종합대책' 이후 서울 강남권 아파트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면서 이전과는 다른 가격 형성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형평형일수록 평당가격이 비싸지고 로열층과 비로열층간 가격격차도 더욱 벌어지고 있다. 같은 동네 아파트라도 평당가격이 두배 이상 벌어지는 기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아파트 매입자 모두 실수요자 요즘 강남권 아파트를 사는 사람은 1백% 실수요자다. 투기목적으로 아파트를 사봐야 세금빼고 나면 남는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고속철 승차권 예약대기제 도입

      ... 서울-목포는 4만2천900원->3만4천320원으로 8천580원을 각각 할인받을 수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은 절반 수준의 할인율이 적용된다. 예약승차권 데드라인(구입기한) 제도도 도입된다. 이는 잦은 예약 및 취소에 따른 실수요자의 승차권 구입불편을 해소하기 위한것이다. 예약일을 기준(비 철도회원의 경우)으로 출발 7일이전은 예약일로 부터 7일이내에, 출발 1-6일전은 출발 하루전까지, 출발당일은 출발 30분전까지 승차권을 구입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

      연합뉴스 | 2004.0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