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51-12360 / 15,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나지완 "1년 노력이 북받쳐서 울었다"

      ... 타자로서 면목이 없었는데 황 코치님이 '7차전에 한 번 해보자. 네가 홈런 2개 치면 끝낼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대로 됐다"면서 "황병일 코치님은 아버지라고 할 정도로 내게 소중한 분이다"고 말했다. 6차전까지 16타수3안타(타율 0.188)로 부진했던 나지완은 "자신감이 넘치다 보니까 내 공이 아닌데 자꾸 방망이가 나갔다"면서 "9회말에는 뒤에 희섭, 상현 형이 있으니까 어떻게든 살아나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조범현 KIA 감독은 첫 두 타석에서 범타로 ...

      연합뉴스 | 2009.10.24 00:00

    • [프로야구] 윤석민-송은범 6차전 '운명의 선발'

      ... 선발진에서도 최고의 카드. 올 시즌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면서도 9승4패7세이브와 평균자책점 3.46이란 준수한 성적을 올렸다. 정규시즌 SK를 상대로는 3경기에서 2승1세이브, 평균자책점 0.79의 경이적인 기록을 남겼다. 피안타율도 0.175에 불과했다. SK에는 윤석민을 상대로 안타 2개 이상을 쳐낸 타자가 한 명도 없었다. 송은범도 윤석민과 맞붙은 2차전에서 결코 못 던진 것은 아니다. 4⅓이닝 동안 59개를 던지면서 2안타밖에 맞지 않았다. 4회 최희섭에게 ...

      연합뉴스 | 2009.10.22 00:00

    • 최희섭 'KS서도 잠실은 내땅'

      ... 한국시리즈에서 맞붙고 있는 SK와 KIA 타자들 가운데 가장 많은 7개의 홈런을 날렸고 타점은 무려 26개나 쓸어 담았다. 잠실(19경기)보다 훨씬 많은 경기를 치른 광주구장(58경기, 10홈런-30타점)의 성적에 버금갈 정도다. 잠실구장에서는 타율도 무려 0.434나 된다. 최희섭의 잠실구장 성적은 홈런(36개), 타점(127점) 2관왕에 오른 팀 동료 김상현보다도 훨씬 좋다. 김상현은 올해 잠실구장에서 4홈런-14타점을 작성했다. 박정권(3홈런-9타점), 정근우(14타점) ...

      연합뉴스 | 2009.10.22 00:00

    • thumbnail
      이승엽, 포스트시즌에서 대타로 활약

      ... 전망했다. 이승엽도 이런 점을 잘 아는 듯 "컨디션은 나쁘지 않다. 대타로 준비를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주니치 킬러'로서 이승엽의 한 방에 관심을 보였다. 이승엽은 정규 시즌 주니치와 경기에서 38타수12안타(타율 0.316)를 때렸고 홈런도 4방이나 쏘아 올렸다. 특히 에이스 요시미 가즈키를 제물로 대포 3방을 터뜨려 결정적인 순간 요시미를 비롯한 주니치 마운드를 무너뜨리는데 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8월3일 허리 통증 탓에 2군으로 ...

      연합뉴스 | 2009.10.21 00:00

    • [프로야구] 'PO 영웅' 박정권, KS서도 대폭발

      ... 패했지만 4번 타자의 몫은 다 해냈다. 8타수 4안타에 1타점을 올렸다. 앞서 플레이오프에서는 '타선에서 혼자서 북치고 장구친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5경기에 나와 홈런 3개를 포함해 21타수 10안타(타율 0.476)에 8타점을 작성했다. 1, 2차전에서 홈런 2개를 치며 3안타 2타점을 수확했다. 4차전 3-3으로 맞선 7회에서 결승 2타점 2루타를 쳐 승부의 흐름을 돌렸고, 5차전에서는 3-0으로 앞선 3회 솔로 홈런을 날렸다. ...

      연합뉴스 | 2009.10.19 00:00

    • 이승엽, 평가전서 홈런…포스트시즌 출전할 듯

      ... 1루에서 우익수쪽으로 큼지막한 포물선을 그린 뒤 "내 스윙을 할 수 있었다.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하라 감독도 "이승엽이 좋은 컨디션으로 클라이맥스 시리즈를 맞이할 것 같다"며 경기에 내보낼 것을 시사했다. 허리 통증 탓에 시즌 타율 0.229를 때리고 홈런 16개, 타점 36개를 올리는 데 그친 이승엽은 8월1일 한신과 경기를 끝으로 2군에서 컨디션을 조율해왔다. 그러다 시즌 막판 1군에 합류, 분위기 적응에 나섰고 15일부터 3박4일간 미야자키에서 열린 ...

      연합뉴스 | 2009.10.19 00:00

    • [프로야구] 물먹은 KIA 타선…초반 집중타 절실

      ... 20여일 이상 실전 감각이 떨어진 탓도 있으나 '집중타가 적다'는 원초적인 결함 때문이다. KIA는 정규 시즌에서 팀 홈런 156개를 때려 호쾌한 야구를 펼쳤다. 그러나 팀 전체 안타가 1천191개로 8개 구단 중 가장 적었고 팀 타율도 0.267에 그쳐 자연스럽게 최하위에 머물렀다. 홈런보다는 팀 배팅과 적시타에서 승부가 갈리는 큰 경기에서 KIA 타선은 정교한 맛이 떨어지는 치명적인 약점을 안고 있던 것이다. 김상현과 최희섭 쌍포가 각각 홈런 36개, 33개씩을 ...

      연합뉴스 | 2009.10.19 00:00

    • [프로야구] 히어로즈, 베테랑 전준호 방출

      ... 전준호는 1992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맛본 뒤 새 둥지 현대에서 1998년, 2000년, 2003~2004년 등 총 다섯 번이나 우승에 힘을 보탰다. 특히 지난달 25일 KIA와 경기에서 최초로 550도루를 달성하며 새 이정표를 세웠다. 그러나 세월의 흐름 앞에 무너져 올해 21경기에서 타율 0.242에 그쳤고 결국 히어로즈를 떠나 다른 팀에서 새 인생을 설계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10.16 00:00

    • thumbnail
      KIA 쌍포 vs SK 필승계투조

      ... 부상으로 제외돼 상황에 따라 이승호 윤길현 정우람 고효준 정대현 등 특급 불펜들을 총동원할 가능성이 크다. KIA 김상현과 SK 박정권의 방망이 대결도 볼거리다. 김상현은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36홈런과 127타점을 수확했고 장타율 0.672를 기록해 '타격 3관왕'에 올랐다. KIA는 김상현과 홈런 2위 최희섭의 '화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정규 리그에서 김상현이 펄펄 날았다면 포스트시즌 주인공은 단연 SK 박정권이다. 올 시즌 홈런 25방을 기록한 박정권은 ...

      한국경제 | 2009.10.15 00:00 | 김진수

    • [프로야구] KIA V10일까…SK 3연패냐

      ... 미완의 대기. 꽃을 피우지 못하고 사라지는 듯 했으나 지난 4월 KIA로 트레이드되면서 방망이가 완전히 달라졌다. 고향팀 KIA에 복귀한 김상현은 자신도 예상치 못했던 불방망이를 휘두르면서 36홈런과 127타점을 수확했고 장타율 0.672를 기록해 타격 3관왕에 올랐다. KIA는 `굴러온 복덩어리' 김상현의 눈부신 활약으로 시너지 효과까지 얻어 최희섭, 나지완과 함께 최강의 클린업트리오를 구축할 수 있었다. 정규리그에서 김상현이 펄펄 날았다면 포스트시즌에서는 ...

      연합뉴스 | 2009.10.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