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151-88160 / 90,9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테러위협에 공화는 "문 닫자"… 민주는 "내부부터 단속하자"

    ... 입법을 추진하고 나섰다. 브라이언 바빈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법안은 난민 프로그램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도록 확실한 보장장치를 마련할 때까지 이 프로그램의 시행을 중단토록 했다. 이는 공화당의 대통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테러 위협을 이유로 무슬림의 미국 이민을 금지하겠다고 밝힌 공약보다 한 발짝 더 나아간 것이라고 포린 폴리시는 15일(현지시간) 지적했다. 이 법안은 또 회계감사원(GAO)이 난민들이 받는 의료보험, 의료보장, 장애보험 등 ...

    연합뉴스 | 2016.06.16 14:40

  • 美 '잠재적 테러범' 무기구매 금지되나…트럼프-총기협회 회동

    트럼프 "NRA와 총기규제 강화 협의"…총기옹호 공화 내 변화 조짐도 민주, 올랜도 테러 계기 규제방안 법제화 드라이브 미국 최악의 총격 사건으로 기록된 올랜도 테러 이후 '잠재적 테러범'들의 총기 구매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민주당은 물론 총기규제 강화를 반대하는 공화당에서도 커지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 주(州) 올랜도 테러범인 오마르 마틴(29)처럼 미 연방수사국(FBI)의 테러리스트 감시 명단에 ...

    연합뉴스 | 2016.06.16 11:43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경합주 11곳 중 8곳에서 공화당 트럼프 후보 앞서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 선거를 좌우할 경합주 11곳 중 8곳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보다 앞서는 것으로 15일 조사됐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경합주에서 실시된 클린턴과 트럼프에 대한 각종 대선 여론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11개 주 평균 지지율은 클린턴이 44.8%, 트럼프 39.8%에 달해 클린턴이 5%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 주의 지지율을 비교해보면 11개 주 가운데 8곳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이 ...

    한국경제 | 2016.06.16 11:18

  • "미국 대선 경합주 11곳 중 8곳 힐러리 우세"

    폴리티코 여론조사 분석 결과…트럼프 2곳 우위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 선거를 좌우할 경합주 11곳 중 8곳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보다 앞서는 것으로 15일(현지시간) 나타났다. 이는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이들 경합주에서 실시된 클린턴과 트럼프에 대한 각종 대선 여론 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11개 주 평균 지지율은 클린턴이 44.8%, 트럼프 39.8%로, 클린턴이 5% ...

    연합뉴스 | 2016.06.16 10:58

  • 트럼프 "김정은 미국 오면 만나 햄버거 놓고 핵협상"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15일(현지) 애틀랜타 유세에서 "김정은이 미국에 온다면 만나겠다. 회의 탁자에 앉아 햄버거를 먹으면서 더 나은 핵협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달 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북핵 문제를 놓고 "대화할 것이며 대화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발언이 북한의 핵보유국을 용인하는 꼴을 낳을 것이라는 비판을 반박하면서다. 그는 김 ...

    한국경제 | 2016.06.16 07:26

  • 트럼프 "국빈만찬은 잊어라…中지도자에 햄버거 줄것" 또 파격?

    애틀랜타 유세서, 기존 국빈만찬 관행 바꾸겠다 공언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15일(현지시간) 집권하면 중국 등에서 오는 국빈들에게 햄버거와 같은 패스트푸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지도자들이 방문할 경우 "일찍이 보지 못했던 국빈만찬을 제공할 것"이라며 "콘퍼런스 룸에서 햄버거를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

    연합뉴스 | 2016.06.16 05:23

  • 트럼프 비호감도 70%로 급상승…힐러리도 55%로 소폭 상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됐지만, 이들에 대한 비호감도는 하락은커녕 오히려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인종·종교·여성차별 발언을 일삼는 트럼프의 비호감도가 한 달 만에 큰 폭으로 올라 향후 본선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15일(현지시간) ABC뉴스와 워싱턴포스트(WP)의 공동 여론조사(6월8∼12일·1천 명) 결과에 ...

    연합뉴스 | 2016.06.15 23:16

  • thumbnail
    [거세지는 미국 통상압력] 미국, 한국산 철강·금속에 반덤핑 공세…중소기업까지 '저인망식' 조사

    ... 미국은 올해 반덤핑 개시 건수 기록을 다시 쓸 것”이라며 “앞으로 누가 미국 대통령이 되더라도 보호무역주의 정책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KOTRA는 공화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가 집권하면 슈퍼301조 등 초고강도 수입 규제를 도입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환율 조작 등 불공정무역 행위에 대응한다는 취지에서 무역집행관 인력 세 배 증원 등을 ...

    한국경제 | 2016.06.15 17:32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단독] "수출차, 미국 배에 실어라"…미국, 전방위 통상압력

    ...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지난해 대미 무역흑자액은 사상 최대인 28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자동차 무역수지 흑자만 166억달러에 달했다. 미국 내에선 한국과의 무역 역조에 대한 불만이 팽배해 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 등을 중심으로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미 FTA 체결 직후인 2011년 86억달러였던 자동차 무역흑자는 지난해 166억달러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미국 ...

    한국경제 | 2016.06.15 17:26 | 오형주 / 안대규 / 김순신

  • 美태평양사령부 소장 "北미사일 방어위해 한반도 사드배치 필요"

    ... 위협…한국, 사드배치 옳다는 결론 도달하길" "北 추가핵실험 여부 지켜봐야" "다음 단계 제재, 정치적으로 결정할 문제" "한국은 모범적인 동맹국"…트럼프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론 일축 조복래 편집인 =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태평양사령부의 마크 몽고메리 작전본부장(해군 소장)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연합뉴스 | 2016.06.15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