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161-88170 / 90,9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샌더스 만나 트럼프 저지 위한 협력 방안 논의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마지막 경선을 끝내고 경쟁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만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을 막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14일 미국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린턴과 샌더스는 이날 저녁 워싱턴 D.C.의 캐피털 힐튼 호텔에서 비공식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는 두 사람 외에 클린턴 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과 존 포데스타 선대위원장, 샌더스 캠프의 제프 위버 선대본부장, ...

    한국경제 | 2016.06.15 15:46

  • 힐러리-샌더스 회동…'위험한 트럼프' 저지 위해 합심

    샌더스, 힐러리 지지 선언은 아직 안 해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마지막 경선을 끝내고 경쟁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만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을 막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린턴과 샌더스는 이날 저녁 워싱턴 D.C.의 캐피털 힐튼 호텔에서 비공식 회동을 했다. 이번 자리에는 두 사람 외에 클린턴 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과 ...

    연합뉴스 | 2016.06.15 15:43

  • 힐러리, 워싱턴DC 프라이머리 승리…"135일 경선레이스 마치고 본선 돌입"

    ... 다만 대선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아직 '힐러리 지지'를 선언하지 않은 채 7월 전당대회까지 치르겠다는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두 사람은 이날 워싱턴DC 프라이머리를 마친 뒤 회동해 본선 상대인 트럼프를 꺾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이 회동을 계기로 샌더스 의원이 금명간 경선 패배를 인정하고 '힐러리 지지'를 공식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워싱턴DC 선거사무실 앞에서 ...

    한국경제 | 2016.06.15 10:08

  • 힐러리, 워싱턴DC 경선 승리…'열전 135일' 대미 장식

    샌더스와 오늘 저녁 회동서 지지선언 끌어낼지 주목 힐러리 vs 트럼프 '테러리즘' 격돌 전망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프라이머리를 승리하며 135일간 펼쳐진 경선레이스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써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보다 일주일 앞서 경선레이스를 마친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와 나란히 다음 달 전당대회에서 각 당의 대선주자로 공식으로 확정되고서 ...

    연합뉴스 | 2016.06.15 10:00

  • 오바마 "'급진적 이슬람' 사용하면 IS가 미국인 덜 죽이는가"

    회견서 트럼프 맹비난 "트윗하고 TV쇼 나오는 정치인들이 현혹하고 짖어대" "무슬림 입국금지 주장은 테러리스트 돕는 것"…트럼프 "적을 미국인보다 우선시" "'급진적 이슬람'이라는 용어가 마술이라도 되는가? 트윗이나 하고 케이블TV 뉴스쇼에나 나오는 정치인들이 짖어대는 말이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올랜도 총격참사를 ...

    연합뉴스 | 2016.06.15 05:56

  • 힐러리 "트럼프 수치스럽다…병적 자기중심적이고 거짓말쟁이"

    '오바마-무슬림 음모론' 제기에 직격탄…"트럼프는 '버서' 운동의 리더"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본선 맞상대인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무슬림 사이에 뭔가 있는 것처럼 음모론을 제기한 데 대해 수치스럽고 도를 넘은 것이라고 일갈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펜실베이니아 주(州) 피츠버그 유세에서 "트럼프는 ...

    연합뉴스 | 2016.06.15 04:23

  • [오늘의 한경+] '300대 초과 주문된 갤S7 배트맨 에디션' 등

    ▶300대 초과 주문된 갤S7 배트맨 에디션 ▶남대문 맛집, KEB하나은행 전산 통합 아쉬운 이유 ▶트럼프 득세는 남편 클린턴 때문? ▶사명 변경한 포스코대우가 과태료 물게 된 사연은

    한국경제 | 2016.06.14 17:42

  • thumbnail
    [시론] 장기불황이 정치 지형을 바꾸고 있다

    ... 끝을 가늠하기 어렵다. ‘긴 병에 효자 없다’는 속담처럼 불황 장기화는 정치 지형에도 커다란 지각변동을 초래하고 있다. 희망을 잃은 젊은 세대와 소외계층을 중심으로 커가는 분노는 지구촌 곳곳에서 ‘트럼프 현상’ 같은 이상 현상으로 표출되고 있다. 민주주의 선거제도가 도입되기 전에는 가뭄이 계속돼 민심이 흉흉해지면 옛체제(앙시앙레짐)를 무너뜨리려는 시민혁명이 발발하곤 했다. 프랑스혁명과 같이 성공한 혁명도 있었고 동학혁명과 ...

    한국경제 | 2016.06.14 17:30

  • [증시라인11] - 김동환의 시선 <辛, 매울 辛>

    ... 합니다.최악의 총기 사건이 일어난 미국에서는 대선 주자들 사이에 총기규제를 해야 한다는 주장과 무슬림 이민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겹치지만 주류 백인들 사이에서는 이른바 외로운 늑대들이 또 나오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앞설 것입니다. 트럼프에게 유리한 국면이라는 얘기입니다.영국에는 미국 못지 않은 무슬림들이 살고 있습니다. TV를 통해 미국의 총기 테러를 지켜봤을 영국 사람들도 우리도 `저런 사건이 일어나는 것 아닌가`라는 두려움을 가질 수 있을 겁니다. IS와 같은 ...

    한국경제TV | 2016.06.14 13:28

  • thumbnail
    트럼프 득세는 남편 클린턴 때문?

    (박진우 국제부 기자)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로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의 주요 지지층은 저소득 백인 남성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들은 월스트리트 금융가의 고소득이 부당하며 이민자들이 일자리를 빼앗아가고 있다는 이유에서 트럼프가 월스트리트 금융가와 이민자에게 ‘막말’을 할 수록 열광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트럼프에 대한 이들의 지지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자랑해온 20년 전 복지개혁의 의도치 않은 결과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16.06.14 10:38 | 박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