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191-88200 / 90,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바마 힐러리 지지에 샌더스, “조만간 힐러리 만나 협력 방안 모색할 것”

    ... 샌더스가 협력을 약속했다. 9일(현지시각) 버니 샌더스 의원은 이날 오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 회동 직후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샌더스 의원은 회동 직후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가 미국의 대통령이 된다면 재앙이다. 유권자들이 여성과 소수집단을 모욕하는 사람을 지지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고, 조만간 클린턴 전 장관을 ...

    스타엔 | 2016.06.10 16:27

  • thumbnail
    오바마 힐러리 지지에 트럼프 불만표출..백악관 “놀랄 일이 아니다” 담담

    오바마 힐러리 지지에 트럼프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지만, 백악관은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9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동영상을 통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지지를 공개 표명했다. 이에 트럼프는 “오바마가 방금 사기꾼 힐러리를 지지한다고 했다. 그는 오바마 정부를 4년 간 더 연장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 그런데 아무도 그걸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 ...

    스타엔 | 2016.06.10 13:43

  • "힐러리에 여성들 시큰둥…거리감·비호감 때문"

    ... 탄생할지 국내외의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정작 미국 여성 유권자들은 예상보다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이 미 헌정사상 처음으로 탄생한 주요 정당의 여성 대선후보라는 상징성을 지니고 특히 그의 경쟁자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여성 비하 발언을 서슴지 않는 인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여성들이 클린턴 전 장관을 지지할 수밖에 없을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현실은 조금 다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9일(현지시간) 클린턴 전 장관이 여성 유권자의 지지를 얻는데 ...

    연합뉴스 | 2016.06.10 13:08

  • 백악관 "힐러리 이메일 형사사건" 언급에 공화당 반색

    ... 쇼트는 "이번 발언을 계기로 오바마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서 정부의 투명성 법규를 회피하고 고급기밀을 누설하며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린 클린턴 후보의 망동을 다시 떠올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와 클린턴 전 장관이 맞붙을 것으로 굳어진 올해 미국 대선에서 이메일 논란을 둘러싼 공방전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클린턴 전 장관은 2009년 1월부터 2013년 2월까지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면서 정부가 지정한 서버가 아닌 자기 ...

    연합뉴스 | 2016.06.10 10:58

  • thumbnail
    오바마 힐러리 지지 선언에 트럼프 “사기꾼 지지..정부 연장하고 싶어 하는듯”

    오바마 힐러리 지지 선언에 트럼프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공식적으로 지지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이날 트럼프는 “오바마가 방금 사기꾼 힐러리를 지지한다고 했다. 그는 오바마 정부를 4년 간 더 연장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 그런데 아무도 그걸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힐러리 전 국무장관은 “당신의 ...

    스타엔 | 2016.06.10 10:46

  • 주형환 "우리 기업에 대한 '외국갑질' 좌시하지 않겠다"

    ...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서는 그간 우리 측 상품 흑자는 늘었지만 서비스 수지는 미국 흑자가 더 큰 점 등에 대해 하반기 미국 기업과의 면담 등을 통해 설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측이 제기하는 FTA 재협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는 수출에 대해서는 "일평균 수출액과 물량이 늘고 있다"며 "품목, 시장, ...

    연합뉴스 | 2016.06.10 10:04

  • 힐러리-트럼프 트위터 설전…"계정 삭제해라"vs"삭제 이메일은?"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트위터 설전을 벌였다. 뉴욕타임스(NYT)와 AP통신 등 미국 언론은 이날 두 사람이 '첫 트위터 전면전'을 벌였다고 앞다퉈 보도했다. 싸움은 트럼프의 트위터에서 시작됐다. 그는 이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공식 지지한 데 대해 "오바마가 방금 '사기꾼' 힐러리를 지지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16.06.10 09:15

  • 美민주 힐러리로 급속 통합…오바마 선거 지원-샌더스 협력 약속

    힐러리, 경선과정 분열상 일거에 수습하고 오바마 효과까지 기대 바이든 부통령·'트럼프 저격수' 워런도 힐러리 지지 힐러리의 흑인-히스패닉-젊은층 표심 공략에 절대적인 도움 예상 미국 민주당이 사실상 대선 후보로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중심으로 급속히 통합되고 있다. 경선과정에서의 극심한 분열상 때문에 당 통합이 어려울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와 달리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전격적으로 협력 모색을 ...

    연합뉴스 | 2016.06.10 06:46

  • thumbnail
    오바마, '힐러리 대통령 후보' 킹메이커 선봉…15일 지원유세 출격

    ...#39;의 선봉에 섰다.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 선언'은 이날 오전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백악관에서 1시간여 회동한 직후 나왔다. 경쟁자인 샌더스 의원의 경선 완주 선언과 도널드 트럼프의 네거티브 공세 등 안팎의 협공에 시달렸던 클린턴 전 장관으로서는 50%를 웃도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현직 대통령의 지지선언을 끌어냄으로써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장 ...

    한국경제 | 2016.06.10 06:29

  • 트럼프 "오바마 정부 4년연장 속셈" 힐러리 "트위터계정 없애라"

    트위터서 거친 설전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9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본선 맞상대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공식 지지한 것과 관련, 오바마 정부의 4년 연장을 추진하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이날 트위터에서 "오바마가 방금 '사기꾼' 힐러리를 지지했다. 그는 오바마 정부의 4년 연장을 원하는데 누구도 그것을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클린턴 전 ...

    연합뉴스 | 2016.06.10 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