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181-88190 / 90,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 패션은 왜 논란이 되나…女정치인 패션을 보는 시선

    ... 휘말린 적이 있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도 2014년 국빈 만찬 당시 1만2천 달러짜리 드레스를 입었다가 역풍을 맞기도 했다. 반면 남성 정치인들은 패션 논란에서 훨씬 자유롭다. 클린턴의 대선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최소 7천 달러(817만원)에 달하는 브리오니 정장을 입고 있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으나 한번도 논란이 된 적이 없었다고 CNBC는 보도했다. 여성 정치인의 경우 비싼 옷을 잘 차려입은 것 못지않게 옷을 잘 못 입은 것도 이야깃거리가 ...

    연합뉴스 | 2016.06.12 08:50

  • 美공화 진영 HP최고경영자 "트럼프는 히틀러"…힐러리 지지 시사

    롬니 주최 행사에 참석해 "힐러리 지지하는 게 비합리적인가?" 미국 공화당 골수 지지자인 메그 휘트먼(59·여)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가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맹비난하면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지지 가능성을 시사했다. 11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에 따르면 휘트먼 CEO는 전날 유타 주(州) 파크시티에서 비공개로 열린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주최 행사에 ...

    연합뉴스 | 2016.06.12 00:57

  • 백악관, 벌써 정권인계 준비 착수…이양조정위 첫 회의

    ... 공화·민주 양당 대선 후보들의 선거 캠프를 대표하는 인사들은 7월 전당대회에서 공식적으로 후보로 확정되고 나서 이 위원회에 참여하게 된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이번 회의가 올해 초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양 과정의 하나라고 설명했다. 올해 11월 치러지는 미 대선에서 겨룰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로는 각각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사실상 확정돼 선거전을 이어 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mihee@yna.co.kr

    연합뉴스 | 2016.06.11 12:40

  • 묘비명 '알리'…故무하마드 알리, 10만명 추모받으며 영면

    ...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고인은 오래 전부터 자신의 장례식에 VIP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과 팬들이 올 수 있도록 하라는 뜻을 밝혀 왔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 지명이 사실상 확정된 도널드 트럼프는 10일 아침 알리의 부인 로니에게 전화해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알렸다. 전날인 9일에는 고인의 신앙에 따라 전통 이슬람식 장례식이 열렸으며, 여기에는 세계 곳곳에서 온 6천여 명의 추모객들이 참석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6.06.11 10:16

  • 힐러리-트럼프 워싱턴 첫 격돌…여성-안보 이슈로 서로에 직격탄

    ... "급진이슬람 용어조차 거부하는 사람" 대선후보 확정후 워싱턴 지지단체서 각각 연설…인신공격 난무 본선 예고 미국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격돌했다. 대선 본선 주자로서 두 사람이 같은 날 같은 도시에서 맞붙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클린턴 전 장관은 낙태옹호단체인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트럼프는 '믿음과 ...

    연합뉴스 | 2016.06.11 05:39

  • 오바마 힐러리 '어떤 점' 지지할까? '지지 선언' 동영상 화제

    ... 장관보다 대통령 자리에 더 적합한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그녀의 편이다. 열정을 갖고 어서 나가 캠페인에 동참하고 싶다"고 밝혔다.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1시간여 회동을 하고 나서 샌더스는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을 막으려고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얘기하면서도 경선 포기는 선언하지 않았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파경` 이지현, "남편 때문에 이석증 생겨, 남편은 뭐든 1등이다"ㆍ성현아 향한 싸늘한 시선...“성매매 ...

    한국경제TV | 2016.06.11 00:01

  • WP "美 새 대통령 김정은과 협상 서둘러선 안돼"…트럼프 겨냥?

    ... "만약 성공하면 이 가장 어려운 국가를 다룰 수 있는 지렛대를 미국과 동맹에 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P의 이러한 주장은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해 김정은과 직접 대화하겠다고 밝힌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WP는 "재무부는 6월1일 북한을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해 국제 금융시스템에서 북한이 더욱 고립되도록 했다"며 "이 제재는 북한의 가장 큰 무역 파트너이자 중요한 ...

    연합뉴스 | 2016.06.10 23:37

  • thumbnail
    [한경미디어 뉴스룸-한경 비타민] 미국·중국 '패권 경쟁', 제3국 갈등 유발할 수도

    미국은 ‘세계 유일의 제국’이다. 도널드 트럼프가 유력한 대선 후보로 떠오르면서 이 같은 미국의 면모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트럼프는 외교정책에서 대외 개입을 반대하는 고립주의를 표방한다. 미국이라는 제국이 달라질까. 이번주 비타민의 커버스토리(3~4면)는 제국의 역사와 오늘의 모습을 파헤쳤다. 제국은 패권 국가라는 그림자를 드리우지만 옛 로마제국처럼 포용과 개방을 내세우기도 했다. 경제적 번영과 문화적 부흥의 시대를 연 대제국도 ...

    한국경제 | 2016.06.10 18:06 | 김유미

  • thumbnail
    샌더스 달랜 오바마, 힐러리 '킹메이커'로 나섰다

    ... 백악관에서 버니 샌더스 의원을 1시간 동안 만나 경선 중단과 클린턴 전 장관을 중심으로 단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샌더스 의원은 회동 뒤 “지난 7일 경선 승리를 선언한 클린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도널드 트럼프를 무찌르고 단순히 1%가 아닌 국민 모두를 대표하는 정부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협력할지 얘기해보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샌더스는 오는 14일 워싱턴DC 경선 후 클린턴 지지를 공개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6.06.10 17:15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유리천장 깨고 최초 미국 여성대통령 될까

    ... 깨고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지 세계가 관심이다. 클린턴이 지난 7일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됨에 따라 오는 11월 8일 치러질 제45대 미국 대통령 선거가 남녀 대결로 모아졌다. 상대는 미국의 남성적 힘을 내세우는 도널드 트럼프(70) 공화당 후보다. 미국은 최초의 근대민주주의 국가이지만 여성의 승진을 막는 유리천장이 강하게 존재해 왔다. 한국 독일 등 여러 나라에선 이미 여성 지도자가 나왔지만 미국 백악관은 ‘금녀(禁女)의 집’이었다. ...

    한국경제 | 2016.06.10 17:08